서운한 점 '폭발'
"김종국, 그냥 의심함"
서운함→단점 적어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멤버들이 각자에게 서운한 점을 고백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한 해 동안 멤버들의 서운한 점을 털어놓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서로에게 서운한 점이 없다"라고 말했지만 곧바로 서운한 점들을 적느라 여념이 없었다.

유재석은 "종국이에게 서운한 점을 썼다. 다 익명이다. 힘을 조절할 줄 모름, 생각없이 그냥 의심함, 스파이 맞는데 아니라고 우김"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지석진에 대해서는 "마이크 차기 전에는 인사를 안받아주고 말을 안 함, 가족이 소중한 척 함, 귀에 자라는 장수털 뽑음"이라고 읽어 폭소케 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