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밀접접촉자
김영철, 14일 자가격리
'철파엠' 방송 차질
개그맨 김영철 / 사진 = 텐아시아DB
개그맨 김영철 / 사진 = 텐아시아DB


개그맨 김영철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27일 김영철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김영철이 진행하는 '김영철의 파워FM' 출연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김영철은 지난 26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김영철은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14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가게 됐다"라며 "'김영철의 파워FM'을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리며, 당사는 앞으로도 방역 당국 지침을 준수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SBS 측은 "SBS 라디오 프로그램 중 '이숙영의 러브FM'과 '김영철의 파워FM', '이재익의 시사 특공대' 코너 등 중 2명이 12월 26일 코로나 19 무증상 양성 확진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이 가운데 이숙영은 자가격리 여부에 대해 방역 당국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전문

안녕하세요, 미스틱스토리입니다.

김영철이 진행하는 '김영철의 파워FM' 출연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김영철은 지난 26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김영철은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14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김영철의 파워FM'을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리며, 당사는 앞으로도 방역 당국 지침을 준수하겠습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