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새아버지, 깜짝 등장
"삼 남매 대학 다 보내줘"
"아빠 기 세워주고 싶었다" 눈물
사진= 엠넷 '달리는 사이' 방송 화면.
사진= 엠넷 '달리는 사이' 방송 화면.


가수 선미가 새아버지에 대한 고마움을 털어놨다.

지난 23일 방송된 Mnet 예능 '달리는 사이' 3회에서는 선미의 아버지가 멤버들의 숙소에 깜짝 방문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선미는 아버지에게 전화로 안부를 물으며 "(멤버들과) 포항에 갈 예정"이라고 알렸다. 이틀 후 포항 숙소에 도착한 선미는 갑작스러운 숙소 벨 소리에 뛰어나갔고, 문 밖에는 선미의 아버지가 대게가 가득 들은 스티로폼 박스를 들고 있었다. 선미가 친구들과 포항에 온다는 이야기를 듣고 숙소로 직접 선물을 들고 찾아온 것. 이에 선미는 아버지를 껴안으며 기뻐했다.

선미는 인터뷰에서 "진짜 깜짝 놀랐다. 오실 줄 몰랐다. 원더걸스 멤버들 말고 제 친구를 아빠에게 소개해준 건 처음이다. 우리 친구들이 너무 잘 맞아줬다"고 고마워했다.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해 수차례 얘기했던 선미는 "방송을 하다보면 돌아가신 아빠 얘기가 나올 때가 있다"며 "아빠가 말은 안 하는데 너무 마음 아파하는 느낌이 들곤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빠가 피 한 방울 안 섞였는데 우리 세 남매 모두 대학도 다 보내주셨다. 아빠한테 고마운 게 너무 많다"며 "그래서 아빠 기 좀 세워주고 싶었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선미는 "아빠는 내가 '우리 딸'이라고 자랑하는데 그래서 나도 뭔가 '우리 아빠예요' 이렇게 소개해주고 싶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 엠넷 '달리는 사이' 방송 화면.
사진= 엠넷 '달리는 사이' 방송 화면.
선미는 아빠를 배웅하며 손을 꼭 잡고 "고맙다"고 인사했고, 선미의 아버지는 "고맙다고 하지 말라 했지"라며 딸을 안아줬다.

이 모습을 보던 청하는 "뭔가 울컥했다"며 "조금은 부러웠다. 저는 사실 아버지와는 보낸 시간이 거의 없다. 너무 한없이 감사했고 소중했다"고 말했다.

선미의 친아버지는 그가 데뷔하기 3개월 전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이후 선미 어머니의 재혼으로 현재 아버지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달리는 사이’ 20대 여자 아이돌들이 하나의 '러닝 크루'가 되어 산과 바다로 둘러싸인 국내의 아름다운 러닝 코스를 찾아 달리는 프로그램. 최종회는 오는 30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