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희, '언니한텐' 출연
"섹시해 보이고 싶다" 솔직 고백
'언니한텐' 서정희./사진제공=SBS플러스
'언니한텐' 서정희./사진제공=SBS플러스


배우 서정희가 "잘생긴 남자와 연애하고 싶다"고 밝혔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서정희가 연애에 관한 솔직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서정희는 “내 일생에 남자가 단 한 명뿐이라 너무 억울하다. 이혼 후 사람 소개 좀 해달라고 부탁도 엄청 많이 하고 다녔는데 사귀자고 고백하는 사람이 없다”며 말문을 연다.

이어 “이혼한 지 6년이 됐지만 그동안 소개팅은 두 번 정도 해봤다. 그런데 나를 보면 늘 칭찬을 늘어놓고, 어릴 때부터 내 팬이었다는 남자에게조차 애프터 신청이 오지 않았다”며 자신이 연애를 못 하는 이유를 도저히 모르겠다고 울분을 토한다.

이에 김원희가 이상형을 물어보자 서정희는 단호하게 “얼굴만 본다. 잘생기면 된다”라고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또한 “연상보다는 연하가 좋다. 10살 연하까지 커버 가능하다”고 덧붙인다.

서정희는 “딸 서동주의 조언을 듣고 섹시한 몸매를 만들기 위해 6kg 정도 살까지 찌웠다”며 연애에 성공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힌다. 이날 서정희를 위해 특별 찐 언니로 등장한 커플매니저는 서정희의 눈물겨운 연애 도전기를 듣던 중 “아쉬운 게 하나 있다”며 깜짝 발언을 해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이후 커플 매니저는 서정희에게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조언을 전해 충격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커플매니저가 지적한 서정희의 아쉬운 점은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