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환, 억대 매출
닭가슴살 CEO
개그맨에게 테스트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허경환이 닭가슴살 사업에 대해 언급했다.

21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개그맨 허경환, 김원효, 심진화가 출연했다.

허경환은 닭가슴살 CEO로도 활동하고 있다. 그는 사업을 하게 된 계기에 "개그맨이라는 직업이 불안하다고 생각했고 내가 뭘 관심있고 잘할 수 있을까 싶었다. 그러다가 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칠리맛 샘플 10가지를 테스트할 사람들이 필요했다. 그런데 너무나 솔직한 테스터들이 개그맨들이었다. 그래서 개그맨 100명에게 테스트를 했다. 불안한 미래 때문에 했던 사업이 잘 된 것"이라며 "작년에 170억, 올해 350억 원 정도 될 것 같다. 직원은 20명에서 50명으로 올라갔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