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사실 두 명"
우즈베키스탄 수양딸
팽현숙X유진, 찰떡호흡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제공


팽락 부부가 미리 크리스마스 만찬을 준비한다.

VCR 속에서 팽현숙은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딸들'을 초대했다며 최양락에게 장식을 꾸미자고 제안했다. 이에 영상을 보던 출연자들이 "딸은 하나 한 명 뿐 아니냐"며 의아해 했고, 팽현숙은 "사실 딸이 둘이다. 오늘 최초 공개하겠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후 팽락 하우스에 등장한 것은 바로 딸 하나와 처음 보는 외국인 여인. 팽현숙은 "우즈베키스탄에서 온 수양딸 유진이다"라고 그를 소개하며 유진과 가게 종업원으로 만나 수양딸까지 된 인연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세 모녀는 크리스마스 장식 앞에서 함께 사진을 찍으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고, 친 딸 하나와도 어색한 기류로 웃음을 자아냈던 최양락은 유진의 등장에도 여전히 쓸쓸히 독사진을 찍어 폭소를 유발했다.

또한 팽현숙은 유진을 위해 우즈베키스탄 요리를 직접 만들기까지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유진은 옆에서 도우며 찰떡 호흡을 뽐냈고, 반면 불 피우기에 나선 최양락과 하나는 어김없이 '똥 손' 면모로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하나마저 자리를 뜨자 최양락은 홀로 남아 불과 씨름하며 "난 늘 혼자지만 내가 식구들 전체를 왕따 시키는 것"이라며 정신 승리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팽현숙은 과거 살면서 한 번도 바다를 보지 못했다는 유진을 위해 바다 여행까지 갔다왔다는 사실을 공개했고 이를 지켜보던 출연자들은 "진짜 엄마의 마음이다"라며 감동했다는 후문이다.

특별한 손님이 함께 한 팽락 부부의 미리 크리스마스 파티는 20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