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형, 프로듀서상
'집사부'·'맛남' 활약
"정말 좋은 직업"
'2020 SBS 연예대상' / 사진 = SBS 영상 캡처
'2020 SBS 연예대상' / 사진 = SBS 영상 캡처


'2020 SBS 연예대상' 양세형이 프로듀서상을 받았다.

19일 밤 방송된 '2020 SBS 연예대상'은 신동엽, 이승기, 차은우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날 프로듀서들이 뽑은 프로듀서상 시상자로 김성주와 송지효가 올랐다. 두 사람은 "대상 후보 안에 있다"라며 양세형을 호명했다. 양세형은 '집사부일체', '맛남의 광장'에서 활약하고 있다.

양세형은 "내가 지금까지 방송하면서 가장 큰 상을 받게 됐다. 나는 너무 좋은 직업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게, 사람들을 웃기는게 정말 즐겁고 행복하다. 스태프들이 웃고 카메라 감독님들이 카메라를 흔들 정도로 웃어주면 정말 행복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요즘 코로나 때문에 마스크를 쓰고 있어서 서로 표정을 잘 못보고 있어서 삭막한 분위기인 것 같다. 우리가 할 일이 마스크를 뚫고서 웃음이 나올 수 있도록 재미있게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