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그간 못 꺼낸 이야기
"힘들면 쉬어가도 돼"
"스스로를 갉아먹는…"
'달리는 사이' 예고/ 사진=Mnet 제공
'달리는 사이' 예고/ 사진=Mnet 제공


Mnet '달리는 사이'에 출연 중인 가수 선미가 러닝 크루와 한층 더 깊은 이야기를 나눈다.

지난주 선미부터 EXID 하니, 오마이걸 유아, 청하, 이달의 소녀 츄까지 K팝을 대표하는 여자 아이돌들이 러닝 크루로 첫 만남을 가진 후 함께 달리고 마음을 터놓으며 큰 공감을 선사했다.

오늘(16일) 방송에서는 러닝 크루들이 두 코스로 나뉘어 달리기에 나선다.

먼저 청하, 선미, 츄는 가볍게 바닷가를 달리며 아름다운 경관과 함께 힐링하는 시간을 갖는다. 하니와 유아는 열정적으로 산 속을 달리는 코스를 선정해 산길을 달린 후에 액티비티를 즐기며 행복한 시간을 만끽했다고 한다. 5명의 러닝 크루들은 달리기를 모두 마친 후 캠핑 바비큐를 하며 '먹방'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하루를 마무리하면서 '감정 카드' 속 다양한 감정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도 갖는다. '기대되는, 자신있는, 실망스러운'을 뽑은 선미는 원더걸스를 탈퇴했을 때의 이야기를 꺼내며 "힘들면 쉬어가도 돼"라고 말했다. 이어 생각하는 시간들이 점점 스스로를 갉아먹고 있다는 것을 5년 전쯤에 진단 받았다고 밝혀 과연 항상 씩씩해 보이기만 했던 선미가 어떤 이야기를 풀어놓을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달리는 사이’는 매주 수요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