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1호가 될 순 없어'서 난임 고백
/ 사진 =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 사진 =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개그우먼 심진화가 난임으로 힘들었던 시간을 돌아봤다.

13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심진화-김원효 부부, 홍윤화-김민기 부부가 이은형-강재준 부부의 집들이에 초대돼 시간을 보냈다.

세 부부가 한 자리에 모이니 다양한 이야기들이 오갔다. 심진화는 임신을 생각하고 있는 이은형-강재준 부부에게 "너희는 아기 낳으면 다 잘 키울 것 같다"고 운을 뗐다.
/ 사진 =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 사진 =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심진화는 "우리 초반에는 아이가 꼭 있어야 한다는 주의였다"며 "결혼하고 내가 28㎏이 쪘는데, 그때 사람들이 하도 내게 '네가 살이 쪄서 아기가 안 생긴다'고 해서 열 받아서 내가 20㎏ 넘게 살을 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심진화는 "시험관도 하고 노력을 다했는데 정상 몸무게일 때도 아기가 안 생겼다"며 "그게 너무 억울하고 스트레스였다"고 털어놨다.
/ 사진 =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 사진 =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이어 "(아기가) 안 생기니까 하늘의 뜻인가 싶기도 하고 또 둘이 너무 오래 살다 보니까 이것도 좋더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화제는 넘어갔고, '결혼을 후회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강재준은 "많이 했었다. 솔직히 싸우기도 하니까"라고 답한 반면 이은형은 "난 후회한 적은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재준은 이어 "난 '1호가 될 순 없어'를 보면서 많이 개과천선 한 것 같다. 나를 보면서 반성했다"며 "은형이한테 한마디 한마디 할 때마다 표정이 정색하고 있더라"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