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남주혁이 '컬투쇼'에 출연했다. / 사진=SBS '보는 라디오' 캡처
한지민, 남주혁이 '컬투쇼'에 출연했다. / 사진=SBS '보는 라디오' 캡처


한지민과 남주혁이 '컬투쇼'에서 티격태격 케미를 자랑했다.

10일 방송된 '컬투쇼'에는 영화 '조제'의 주연 한지민, 남주혁이 게스트로 함께했다.

남주혁은 '스타트업'의 도산과 '조제'의 영석 중 실제 성격과 더 비슷한 인물은 누구냐는 물음에 "제 생각에는 둘 다 비슷하지 않은 것 같다. 실제 성격과는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한지민은 "저는 영석과 많이 닮았다고 인터뷰에서 이미 말했는데 내가 뭐가 되나"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지민은 남주혁의 성격에 대해 "오르락내리락하지 않는다. 좋은 게 좋은 거라는 무던함이 있다. 가끔 노래방 가면 업 되긴 한다”고 말했다. 남주혁은 "수줍음이 많은 것 같다. 낯가림도 좀 많다"고 했다. 남주혁은 한지민에 대해 "정말 업 돼 있는 거 같다. 친한 사람들과 있을 때 긍정적인 에너지를 뿜어낸다”며 폭소케 했다. 이에 한지민 "우리가 아직 서로를 잘 모르는 것 같다"며 "저 낯 가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