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 카카오TV '찐경규'
사진제공 = 카카오TV '찐경규'


자타공인 '라면 대부' 이경규가 이색 라면 레시피를 대방출, 침샘 자극에 나선다.

오늘(2일)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찐경규'에서는 대한민국에 하얀국물 라면을 유행시켰던 '라면의 신' 이경규가 다채로운 식재료와 조리법을 총동원해 새로운 라면 레시피를 소개하며 조리부터 먹방까지 이어지는 대국민 라면쇼를 선보인다.

특히 걸그룹 프로미스나인의 장규리까지 가세해 10세부터 100세까지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라면 맛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 날 이경규는 양은냄비 속에서 튀어나온 냄비 요정 '찌니'로 변신해 그간 선보인 적 없었던 새로운 레시피의 라면들을 소개한다. '앵그리 헬짬뽕', '치킨퐁당면', '용왕 비빔면', '크림 파스타 라면' 등 이름만 들어도 그 정체와 맛이 궁금한 라면들이 대거 등장할 계획이다.

장규리와 모르모트PD, 현장 제작진들까지 함박웃음을 지으며 대만족하게 만든 라면은 물론 호불호가 엇갈리는 등 다양한 맛의 라면이 탄생해 이경규는 의기양양하다가 급당황하기도 하는 등 예측불가 상황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이경규가 다양한 라면 레시피로 수요일 저녁 시청자들의 침샘 공략에 나선 가운데, 과연 어떤 맛의 향연이 펼쳐질지 호기심을 불러 모은다.

더욱이 장시간 촬영에 취약한 이경규는 이번에도 야심차게 라면 조리에 나섰던 초반과는 달리 촬영 시간이 길어질수록 급격히 지쳐가는 모습으로 재미를 더한다.

냄비 요정 '찌니'로 변신한 이경규는 장규리가 양은냄비에서 자신을 꺼내 주자 "보답으로 맛있는 라면을 끓여주겠다"며 호언장담한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이경규는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레시피 설명을 줄이고 자신 없는 부분에서는 은근슬쩍 말을 돌리며 라면을 끓이는 손놀림이 현저히 느려지는 등 '찌니'에서 평소의 이경규로 변해가며 캐릭터 붕괴의 현장을 탄생시켰다고.

이경규의 캐릭터 반전을 바로 옆에서 지켜보던 장규리는 당황하면서도 막상 그가 실수를 하면 은근한 태클도 걸어 아버지와 딸 뻘인 두 사람이 주고 받는 티키타카와 친근한 케미가 또다른 재미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계속되는 라면 요리와 먹방에 체력이 고갈돼 버린 이경규의 돌발 행동도 배꼽 빠지는 웃음을 안긴다. 라면 영상 촬영이 길어지자 제작진에게 빨리 찍어 달라고 눈치를 주더니 급기야는 PD가 외쳐야 할 '커트'까지 직접 외치며 촬영 단축에 앞장선다.

난데없는 출연자의 '커트' 선언에 현장 제작진도 모두 웃음을 터트린 가운데 "커트를 왜 선배님이 하세요"라며 당황을 금치 못하는 모르모트PD의 반응도 폭소를 자아낼 전망이다.

'예능 대부' 이경규의 파란만장 디지털 예능 도전기를 담은 '찐경규'는 카카오톡의 '카카오TV채널'과 '#카카오TV'에서 매주 수요일 오후 5시 공개된다.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