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범, 사랑꾼·아들 바보 면모
"이정후에 용돈 받냐" 질문에
"여동생 학비도 대준다"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이종범/ 사진=SBS 캡처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이종범/ 사진=SBS 캡처


전 야구선수 이종범이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아들 이정후와 아내를 언급했다.

지난 1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 '바람의 아들' 이종범이 출연해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들려줬다.

이날 방송 초반 이종범은 부인에게 외박을 허락 받기 위해 즉석에서 전화를 걸었다. 이에 고민하던 와이프는 "내가 수영해서 갈까"라며 닭살 부부의 면모를 보여줬다.

앞서 지난 방송에서도 이종범은 "아내를 소개팅으로 만났다"며 결혼 과정을 공개했다. 그는 "패션을 하는 집사람이 자기 꿈 때문에 프랑스에 간다고 했다. 저는 그때 입소를 했다"며 "1996년도에 한국시리즈 우승해서 상금으로 집사람을 데리러 가겠다고 했다. 우승을 하고 프랑스에 간 다음 이듬해 결혼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종범은 아들 이정후에 대한 애틋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녹화 당일 이정후의 경기가 있었고, 청춘들의 요청에 이종범은 아들의 경기를 관전할 수 있게 됐다. 이후 이종범은 휴식을 취할 때도 휴대폰으로 아들의 경기를 지켜봤고, 패배 소식을 접한 뒤에는 이정후에게 전화를 걸어 그를 위로했다.

이정후가 사실상 경제적으로 가장의 역할을 하고 있다는 사실도 이날 밝혀졌다. 김광규는 이종범에게 "지금 정후가 제일 잘 벌겠다"며 "용돈을 받아쓰냐"고 물었다. 이에 이종범은 "자기가 자기거 관리한다"며 "여유가 있으니까 여동생 용돈도 주고 학비도 대준다"고 이정후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러자 김광규는 "서른살도 안 됐는데 동생 학비도 대주고 든든하겠다"며 감탄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