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동상이몽2', 지난달 30일 방송
전진♥류이서, 임신 위해 산부인과 방문
류이서, 난소 나이 25세 진단
전진 "소름이 돋는다"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그룹 신화의 전진과 아내 류이서가 본격적인 2세 준비에 돌입했다.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동상이몽2'에서 전진, 류이서 부부는 임신에 관한 제대로 된 검사를 받기 위해 산부인과를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전진과 류이서는 휴식을 취하며 여유로운 일상을 즐겼다. 그러던 중 류이서는 "요즘 바쁘게 하는 일이 없는데 자꾸 졸리고 피곤하다"고 말했다. 전진은 "소화 불량은 몸의 한 곳이 안 좋을 때 그런다"며 걱정했다.

"많이 먹지도 않는데 속이 더부룩하다"는 류이서의 말에 전진은 조심스럽게 임신을 예상했다. 이에 류이서는 "4일 지나긴 했다"며 의미심장 발언을 남겼다.

깜짝 놀란 전진은 누워있던 몸을 일으켰다. 그는 "만나면서 한 번도 이런 적이 없다. 혹시 모르니까 임신 테스트기를 사서 해보자"라고 제안했다.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이후 전진은 한걸음에 약국까지 향해 임신 테스트기를 사 왔다. 류이서는 혹시 모를 기대감과 함께 테스트를 시작했다. 그러나 결과는 임신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류이서는 "밀가루랑 고기를 많이 먹어서 그렇다"고 이야기했다. 전진은 "우리가 준비를 제대로 안 했다. 이제부터 준비를 제대로 하자"고 밝혔다. 그러자 류이서는 "냉동해놓지 않았나"라며 전진이 정자를 냉동한 사실을 공개했다.

전진은 "정자를 얼려놓을 때 이런 생각을 했다. 진짜 20대에 미리 할걸"이라고 전했다. 이어 류이서는 "건강한 임신을 위해 엄마랑 아빠가 준비를 해야 된다"며 전진과 함께 영양제를 나눠 먹었다.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다음날 산부인과를 찾은 전진, 류이서 부부. 류이서는 "아이를 가지려고 하는데 6개월 전, 자궁내막종이 3cm가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의사는 "내막종이 임신을 방해할 수도 있다"며 재검사를 제안했다.

이후 의사는 "난소의 나이를 알아보는 검사를 했다. 류이서는 만으로 37세다. 근데 난소 나이가 25세로 나왔다"고 진단했다. 이에 전진은 화들짝 놀라면서 "소름이 돋는다"며 웃었다.

믿을 수 없는 결과에 류이서는 울컥하며 "그럴 수가 있나. 눈물 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내막종의 크기가 전보다 커졌다는 의사의 말을 들은 그는 시술을 결심하고 금식을 시작했다.

내막종을 제거하기 위해 시술실로 향한 류이서. 전진은 불안한 기색을 감추지 못한 채 문 앞을 서성였다. 40분이 흐른 후 문이 열렸고, 류이서가 밖으로 나왔다.

전진과 류이서는 안정을 위해 회복실로 들어갔다. "수술을 무사히 마쳤다"는 전진의 말에 류이서는 환한 미소를 지었다.

수면 마취가 덜 깬 채 옹알이를 하는 류이서가 귀여운 전진은 "술 마신 것 같다. 다행이다 진짜"라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침대에 누워 회복에 전념하고 있는 류이서를 지극정성으로 보살핀 전진. 두 사람의 달달한 애정전선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