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아내의 맛', 지난 17일 방송
김준수X정동원, 오랜만에 특별한 시간
김준수, 정동원 향해 아낌없는 조언
/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와 트로트 가수 정동원의 돈독한 우정이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을 통해서다.

지난 17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 김준수와 정동원은 오랜만에 만나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정동원은 컴백 준비가 한창인 김준수를 응원하기 위해 녹음실에 깜짝 방문했다.

김준수는 정동원에게 신곡 발매 전 'Pit A Pat' 음원을 최초로 들려줬다. 그는 "하트를 누르고 싶으면 여기를 한번 쳐줘"라며 역으로 심사를 받는 모습을 보여준 뒤, 함께 노래를 부르며 깨알 같은 웃음을 전했다.

이후 김준수는 변성기로 인해 고민을 겪고 있는 정동원에게 진심 어린 조언과 노하우를 전했다. 그는 자신이 출연한 뮤지컬 '드라큘라'를 보고 뮤지컬 배우의 꿈을 갖게 된 정동원을 위해 즉석에서 일대일 레슨을 하며 열혈 선생님으로 변신했다.

김준수는 본인만의 특별한 노하우들을 알려주며 정동원과 함께 즉석에서 'Loving You Keeps Me Alive'를 부르는 등 환상의 하모니를 선사했다.
/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이에 김준수는 "정동원이 내가 출연했던 '드라큘라'를 보고 뮤지컬에 흠뻑 빠졌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고마운 마음이 있었다. 좋은 기회로 함께 '아내의 맛' 촬영을 할 수 있게 되어 뜻깊은 시간"이라며 "평소에도 정동원의 노래 실력을 높게 사고 있었다. 하나를 알려주면 열을 아는 모습에 감탄이 절로 나왔고, 촬영하며 정동원에게 이야기했던 나의 경험담과 조언들이 많은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짧은 시간이었지만 함께한 시간이 정말 유쾌했다. 정동원이 준비한 '오징어 꽃다발' 또한 특별한 기억으로 오래오래 남을 것 같다"고 밝혔다.

방송 직후 주요 포털사이트에는 김준수의 이름과 예명이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악하며 화제성을 입증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준수는 오는 21일부터 22일까지 새 미니앨범 발매 기념 온라인 콘서트 '2020 XIA ONLINE CONCERT Pit A Pat'으로 글로벌 팬들과 함께 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