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환불원정대, 체조경기장 떼창 무대로 완벽한 피날레 장식


MBC '놀면 뭐하니?' 환불원정대가 3개월간의 뜨거운 여정을 마치고 활동을 종료했다. 오로지 환불원정대만을 위해 특별히 마련된 무대에 선 멤버들은 콘서트장을 방불케 하는 떼창과 환호 속에 감격과 환희의 눈물을 흘리며 열정적인 무대를 꾸몄다.

지난 14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서는 신박기획 식구들과 환불원정대 만옥(엄정화), 천옥(이효리), 은비(제시), 실비(화사)의 마지막 스케줄 현장이 공개됐다.

마지막 공식 스케줄인 야구장 초청 무대를 소화하기 위해 나선 환불원정대 멤버들은 뜨거운 눈빛과 몸짓으로 환영하는 관중들의 열띤 성원에 카리스마와 열정 가득한 '돈 터치 미' 무대로 화답했다.

환불원정대의 마지막 일정을 앞두고 지미 유(유재석)와 매니저 정봉원(정재형), 김지섭(김종민)은 환불원정대와 뜨거운 포옹으로 작별했다. 데뷔 후 환불원정대만의 무대에 서지 못한 멤버들을 위해 마지막 피날레 무대가 마련된 것.

"우리가 다시 뭉치는 날 그쪽도 뭉치는 거죠?"라는 천옥의 말에 지미유는 "당연하다"며 다시 만날 날을 기약했다. 정봉원은 "그러려면 우리가 건강해야 한다"고 화답, 끝까지 웃음을 안겼고 김지섭은 "매니저여서 영광이었다"고 짙은 여운을 드러냈다.

신박기획 식구들과 작별하고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 안으로 들어간 환불원정대는 오로지 그들만을 위해 마련된 무대와 마주했다. 3개월의 꿈 같은 시간의 끝을 장식하는 마지막 스페셜 무대를 열정을 다해 꾸민 환불원정대.

순간 텅 빈 경기장이 관객들의 함성 소리와 떼창으로 채워졌다. 환불원정대는 마치 콘서트를 하는 듯 관객들을 상상하며 벅찬 감동과 눈물 속에 무대를 즐겼다. '돈 터치 미'에 이어 엄정화의 노래 '엔딩크레딧' 무대를 펼치며 완벽한 엔딩을 선사했다.

특히 코로나 시대에 기술을 활용한 언택트 공연이 보편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아날로그적인 접근으로 과거 무대 현장을 가득 채운 떼창을 소환해 가수와 시청자 모두의 마음을 울렸다. 무대 위 가수들이 그토록 목말라 했던 팬들의 함성은 환불원정대의 완벽한 피날레를 장식하며 감동과 눈물, 짙은 여운을 고스란히 전했다.

환불원정대와 신박기획이 전한 웃음과 위로는 시청자에게 잊을 수 없는 큰 선물과 추억을 남겼다.

"진짜 너무 행복했어. 너무 고마워"라며 눈물을 흘리는 맏언니 만옥은 물론 모든 멤버들이 선물 같은 시간 속에서 왈칵 눈물을 보였다. 은비는 "이 무대는 진짜 너무 큰 선물이에요"라며 보고 싶은 팬들을 향한 마음을 드러냈다. 짧았지만 더할 나위없이 빛났던, 신박기획 식구들과 환불원정대 멤버들과의 즐거웠던 추억을 뒤로하고 이날 환불원정대는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며 감동과 눈물, 여운 속에 활동을 종료했다.

이날 방송에선 환불원정대 활동 종료 후 이야기로 여운을 더했다. 정재형은 유재석의 마음에 쏙 드는 곡을 뽑아내고 싶다며 절친 엄정화와 함께 제주도의 이효리-이상순 부부를 찾았다. 정재형의 피아노와 이상순의 기타, 이효리의 진솔한 가사가 어우러지며 멋진 컬래버레이션이 성사됐다. 또한 이효리와 이상순은 듀엣곡 '내 귓구멍의 알사탕'의 후렴과 안무까지 소화해내 폭소를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서울에서는 ‘인생라면’ 부캐 라섹으로 변신한 유재석이 본캐 손님으로 찾아온 김종민과 재회했다. 유재석은 과거 자신에게 음식 선물을 해줬던 김종민을 떠올리며 건강을 생각한 ‘닭개장 라면’으로 보답했다. 고정 예능을 유재석과 처음 하며 예능을 배웠다는 김종민은 오랜 시간 다양한 예능에서 만난 유재석과의 추억을 떠올리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두 사람의 진심이 우러나는 편안한 토크는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훈훈하게 만들었다.

15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놀면 뭐하니?’는 12.2%(2부 수도권 기준)를 기록해 동시간대 1위, 토요일 전체 예능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는 7.3%(2부 수도권 기준)를 기록해 토요일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환불원정대와 신박기획이 전한 웃음과 위로의 순간’들이 담긴 장면(19:44)으로 수도권 기준 12.9%를 기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