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집 게릴라 공연
엘리베이터 탑승 불가?
의상 비하인드 공개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노라조가 빵집 게릴라 공연에 나선다.

14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30회에서는 신곡 빵 의상을 입고 빵집 게릴라 출격에 나선 노라조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멤버들을 당황케 한 돌발상황부터, 역대급 신곡 의상에 얽힌 포복절도 에피소드가 시청자들을 빵 터지게 할 전망이다.

노라조 신곡 의상은 금손 스타일리스트의 혼이 담긴 희대의 작품으로 완성됐다는 후문. 조빈, 원흠 멤버당 2벌씩 총 4벌의 빵 컬렉션이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러운 완성도와 어마 무시한 디테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이날 노라조는 명품 빵 의상을 입고 전국 각지의 빵집을 찾아 나선다. 빵 의상의 쇼킹한 비주얼에 빵집 사장님은 물론, 손님들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그런 와중에 노라조를 놀라게 한 예측불가 상황이 펼쳐져 멤버들은 황급히 빵집을 나왔다는데. 과연 노라조를 진땀 빼게 한 상황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그런가 하면, 노라조 조빈은 유례없는 스케일을 자랑하는 신곡 의상 때문에 엘리베이터에 타지 못해 빅웃음을 안긴다는데. 뿐만 아니라 원흠의 의상에는 스타일리스트도 예상하지 못한 치명적인 비밀이 숨겨져 있어 모두를 당황시켰다고 한다.

또 한 번 뜨거운 화제를 모을 노라조의 비하인드 스토리는 14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130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