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미 완전체 총출동
혜리 맞춤형 특전
혜리vs키, 주도권 전쟁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제공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제공


14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서는 파워 연예인 혜리를 위한 특별한 송별회가 펼쳐진다.

이날은 '놀토' 유일무이 파워 연예인 혜리의 마지막 녹화가 진행됐다. 완전체로 총출동한 도레미들은 이날의 콘셉트인 ‘파워 연예인’에 맞춰 혜리를 오마주한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또한 관심받기 좋아하는 혜리를 위해 제작진의 맞춤형 3대 파워업 특전도 공개됐다. 자기주장용 혜리 독점 핸드 마이크부터 무제한 단독샷 예고까지, 예상치 못한 깜짝 이벤트에 결국 혜리는 눈물샘을 폭발시켰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이날은 그간 도레미들을 멘붕에 빠뜨렸던 대표주자들의 노래가 연이어 출제됐다. 노래를 들은 멤버들이 아비규환에 빠진 사이 에이스 키는 꽉 찬 받쓰 판과 함께 "제작진이 내 복귀를 기다렸다가 낸 문제"라며 원샷을 자신했다. 키가 거들먹거리면서 현장을 쥐락펴락하자 혜리는 질 수 없다는 듯 주도권 경쟁에 뛰어들어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자신만의 핸드 마이크로 연신 키의 의견에 반격하는가 하면, 좀처럼 마이크를 내려놓지 않은 채 폭주해 "여기는 토크 콘서트가 아니다"라는 놀림마저 받았다. 물 만난 물고기처럼 마이크를 잡고 시도 때도 없이 가창력을 과시하고, 단독샷이 잡힐 때마다 다양한 포즈를 대방출했다. 멤버들은 "이 정도면 혜리 디너쇼다", "마지막이니 혜리가 하고 싶은 거 다해"라며 지친 기색을 드러내 폭소를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혜리는 '놀토' 1인자답게 받쓰에서도 실력을 발휘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정답 최다 근접자 자리를 놓고 키와 티격태격한 혜리가 원샷을 쟁취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오늘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노래방 반주 퀴즈가 등장했다. '댄스뚱' 문세윤의 현란한 몸놀림, 신동엽의 어딘가 어색한 문워크는 물론 김동현은 혜리를 위해 두 번이나 무대에 올라 흥을 분출해 폭소를 유발했다. 혜리는 명불허전 파워 연예인의 끼를 마음껏 드러내며 스튜디오를 활보했다. 세 번째 특전인 도레미들의 적극적인 리액션과 "이거 실화냐"는 탄성을 자아낸 특수 효과 속 레전드 무대를 선보인 것. 지칠 줄 모르는 에너지로 완곡 댄스를 이어가자 멤버들은 "영업 끝났다. 아침이다"라며 무대에서 끌어내리려 해 재미를 더했다. 한편 이날 혜리는 전날 밤부터 준비했다면서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혜리와 도레미들의 폭풍 눈물 속 문세윤은 유쾌한 삼행시로 현장을 울다 웃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