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인' MC를 맡은 가수 겸 배우 이승기 / 사진제공=JTBC
'싱어게인' MC를 맡은 가수 겸 배우 이승기 / 사진제공=JTBC


가수 겸 배우인 이승기가 데뷔부터 톱스타로 성공한 후 슬럼프를 느꼈다고 고백했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에서는 MC를 맡은 이승기가 자신의 가수 생활을 바탕으로 진심어린 조언을 남겼다.

이승기는 "프로그램의 취지가 너무 좋아서 출연을 결심했다"며 "정말 좋은 가수와 노래가 다시 한 번 대중의 관심을 받기 위해 기다렸더라. 첫 방송이 정말 기대된다"고 밝혔다.

MC로 합류했지만 만일 이승기가 '싱어게인'의 심사위원이면 어땠을까. 이승기는 심사기준을 묻는 질문에 "아마 그 사람의 노래를 계속 듣고 싶은가를 가장 먼저 볼 것 같다"며 "오디션은 아무래도 짧은 시간만이 주어지기 때문에 첫 소절을 떼는 순간 어느 정도 판가름이 나는 것 같다"고 답했다.

'싱어게인'의 어벤져스 심사위원 유희열, 이선희, 전인권, 김이나, 규현, 선미, 이해리, 송민호 중 가장 심사 기준이 잘 맞을 것 같은 사람도 꼽았다. 이승기는 "아무래도 내가 이선희 선생님한테 배웠기 때문에 음악을 보는 기준도 가장 비슷할 것 같다"며 "주니어 심사위원 중에서는 추구하는 음악에 공통점이 많은 규현이 심사 기준도 비슷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승기는 참가자들에게 도움이 될 자신의 이야기도 깜짝 고백했다. 데뷔곡 '내 여자라니까'의 큰 성공 후에 오히려 고민이 많았다고 밝힌 이승기는 "연예인을 계속 해도 되나, 재능에 대한 한계를 많이 느꼈다"며 "오히려 잘될수록 슬럼프를 겪은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승기는 "음악을 하며 느끼는 행복의 순간은 정말 짧다. 녹음실에서의 고생, 곡을 소화하면서의 고생, 노래 홍보가 잘 되지 않을 때 느끼는 막막함, 이 모든 것들이 뭉쳐져서 견디다보면 어느 한 순간의 희열이 찾아왔다"며 "참가자 모두가 어려운 시간을 보냈겠지만, ‘싱어게인’에서 그런 것들을 승화시킬 수 있는 달콤한 행복을 찾길 바란다"고 진심어린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승기는 시청자들에게 "본선에 진출한 71팀이 다음 라운드에 합격할지 여부도 중요하겠지만, 각자의 다른 이야기도 봐주시면 좋겠다"며 "누가 단점을 가졌느냐가 아니라 누가 더 많은 장점을 가졌느냐를 보는 '싱어게인'인 만큼 저 역시 따뜻한 마음으로 소통하는 MC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