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당나귀 귀' 출연
데뷔 전 혹독했던 다이어트 과정 고백
솔라 "장 청소 약 먹고 응급실행"
휘인 "식욕 억제제 먹고 두 번이나 쓰러져"
'당나귀 귀' 마마무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당나귀 귀' 마마무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그룹 마마무가 데뷔 전 다이어트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마마무 솔라가 최연소 보스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마무가 컴백 전 각자 다이어트를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솔라는 "연습생 때는 회사에서 빼라고 했는데 데뷔하고 나서는 아예 신경을 안 쓰고 각자 원하는대로 하라고 한다. 그러니 오히려 알아서 하더라"면서 "이번에 노래가 나오니까 열심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솔라는 곤약 떡볶이, 키토김밥, 과일 등으로 식단 관리를 했다. 그는 연습생 시절 다이어트했던 걸 떠올리며 "그땐 무조건 굶은 다이어트를 했다. 조금이라도 더 빼려고 장 청소 약을 먹고 결국 응급실을 간 적도 있다. 며칠동안 안 먹었는데 거기다 장 청소를 한 거였다"며 위험했던 순간을 전했다.

이에 휘인도 "식욕억제제를 먹고 두 번이나 쓰러졌다. 그 전에 뭘 먹고 먹었어야 했는데 굶고 그냥 먹었다"고 털어놨다.

반면 솔라는 10첩 도시락에 피자까지 먹으며 다이어트가 필요없는 체질을 자랑했다. 그는 "원래는 다이어트를 했었다. 60kg에서 15kg 정도를 감량했는데 그 후 살이 안 찌는 체질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