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집사부일체' 출연
한강뷰 집+아내·두 딸 최초 공개
축가 때 부른 '다행이다' 비하인드 전해
'집사부일체' 이적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집사부일체' 이적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집사부일체' 가수 이적이 한강뷰 집과 아내를 최초로 공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멤버들이 사부 이적의 집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적은 방송 최초로 집을 공개했다. 그는 "아마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것"이라며 긴장감을 드러내며 집을 공개했고, 이어 두 딸과 아내까지 등장했다. 이적의 집은 깔끔한 인테리어에 거실 밖창문으로는 한강뷰가 시원하게 펼쳐졌다. 멤버들은 "내가 본 리버뷰 중 최고", "개인 정원 같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승기가 "집 공개가 처음이니 신경을 많이 썼겠다"고 말하자 이적의 아내는 "아니다. 괜찮다"라며 미소지었다.

이적의 두 딸은 집 가이드로 나서 집안 곳곳을 소개했다. 이적은 딸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그는 평소 딸들과 침대에 누워 이야기를 나눈다고 밝히며 "어렸을 때 어머니랑 얘기를 많이 했다. 어머니는 날 애들 대하듯이 하지 않고, 어떻게든 대답을 해주셨다. 날 큰 아이 취급해주는 게 속으로 뿌듯했는데 그래서 나도 그렇게 하는 것 같다"고 했다.
'집사부일체' 이적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집사부일체' 이적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이적이 만든 곡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됐다. 이적의 두 딸은 아빠 노래 중 가장 좋아하는 노래로 '나침반'을 꼽았는데, 이에 대해 이적은 "딸들을 생각하면서 쓴 노래라는 걸 안다. 그래서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스타일은 아닌데 좋아했다"고 전했다.

히트곡 '다행이다'는 아내를 위해 만든 곡이라고. 이적은 "다른 곡들은 다른 분들이 불렀을 때 음원으로 내겠다고 하면 거의 다 내라고 하는데 '다행이다'만큼은 음원이 내 음원만 있으면 좋겠다. 너무 개인적인 곡이라 이적 버전만 있으면 좋겠다"며 "같이 살고 있는 사람에게 바친 곡이고, 내 결혼식에서도 부른 노래라서 그렇게만 간직하고 싶다"고 밝혔다.

멤버들이 아내에게 들려줬을 때의 반응이 어땠는지 묻자 그는 "연애 시절 전화로 들려줬는데 '좋네'라고만 하더라. 무슨 AI랑 통화하는 느낌이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결혼식 때도 축가로 다시 불렀다. 이날 부르려고 만든 노래여서 울컥했다"고 털어놨다.

이적 아내는 유니버설 발레단 경력의 발레리나이자 강단에도 서는 무용학 연구가로 알려져 있다. 이후 집을 둘러보다 서재에서 발견된 이적 아내의 사진을 보고 양세찬은 '다행이다' 가사를 언급하며 "'그대의 머릿결의' 그 머릿결 아니냐"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그러자 이적 아내는 "뻣뻣하다"고 말하며 웃음을 더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