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6 왕중왕전' 편해준, 295점으로 압도적 선두
'히든싱어6' 왕중왕전, 모창 능력자들의 진검승부
장범준 편 우승자 편해준, 초강력 우승후보
'히든싱어6 왕중왕전' 최종 우승자는?
사진=JTBC '히든싱어6' 왕중왕편 방송 캡처
사진=JTBC '히든싱어6' 왕중왕편 방송 캡처


원조가수 5명 탈락이라는 역대급 기록을 세운 JTBC '히든싱어6'가 12명 '모창 신(神)'들의 축제인 왕중왕전으로 눈물과 웃음, 감동을 함께 선사하며 뜻깊은 금요일 밤을 만들었다. '레전드급 모창능력자'로 불리는 장범준 편 우승자 편해준이 연예인 판정단 점수 295점(300점 만점)이라는 엄청난 성적으로 1위를 달린 가운데, 원조가수를 누른 다른 모창능력자 4명을 비롯한 다른 출전자들 역시 본방송 때보다 더욱 업그레이드된 실력으로 우승을 넘봤다.

지난 6일 방송된 '히든싱어6' 왕중왕전 첫 회에서는 왕중왕전을 축하하기 위해 '히든싱어'의 이전 시즌 원조가수들인 임창정과 바다가 축하사절단으로 깜짝 방문했다. 시즌6의 원조가수 김완선, 김원준, 백지영 역시 연예인 판정단과 함께 무대를 지켜봤다. '히든싱어' 특유의 '퀴즈쇼' 초대 방식 그대로, 제작진은 6개의 히든 스테이지에서 임창정, 민경훈, 김정민, 신지, 케이윌, 바다의 노래를 들려줬고, 그 중 진짜 원조가수는 바로 임창정이었다.

하지만 임창정 외에도 이날 왕중왕전을 방문한 이전 시즌 원조가수가 있었다. 출산한 지 50일밖에 되지 않은 바다가 이날 판정단 사이에서 갑자기 관객의 환호를 유도하며 깜짝 등장, '히든싱어'에 대한 애정을 과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이날의 주인공들인 모창능력자 5명의 무대가 공개됐다.

'히든싱어6' 왕중왕전은 모창능력자들의 노래가 원조가수와 비슷한지를 놓고 'OX 투표'를 하던 기존 방식과 달리 1~10점 점수제를 도입, 연예인 판정단(300점 만점)과 히든 판정단 (1700점 만점)의 점수를 합쳐 총 2000점 만점 중 얼마를 얻느냐에 따라 순위를 정하기로 했다. 각 무대 후에는 연예인 판정단의 점수만 공개됐으며, 히든 판정단의 점수를 합한 최종 점수는 모든 모창능력자의 무대가 끝난 후 공개될 예정이다.

'모창 신' 12명의 무대 순서는 공평하게 공 뽑기로 진행됐으며, 1번에 자원한 김원준 편 우승자인 '10년 만에 김원준' 박성일이 첫 순서로 정해졌다. 박성일은 김원준이 교수로 있는 학교에서의 특훈 끝에 'SHOW'를 선택했다. 김원준은 "완벽했다. 가사처럼 이 무대 주인공은 박성일"이라며 갈채를 보냈다. 박성일은 연예인 판정단에게 277점을 받으며 스타트를 끊었다.

2번 주자는 시즌 마지막 원조가수 이소라 편의 '별 이소라' 김은주였다. 이소라는 어려운 곡 '제발'을 하겠다는 김은주에게 "진짜 어렵지만 어떤 걸 해도 잘 할 것"이라고 격려했다. 무대에 나선 김은주의 애끓는 목소리에 판정단은 '눈물 바다'가 됐다. 백지영은 "감정이 너무 고조돼서 우는 줄 알았다. 같이 너무 몰입했다"며 여운을 떨치지 못했다. 김은주에게는 276점이 주어졌다.

3번으로는 375대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돼, '히든싱어' 모창능력자 중 최다 득표율로 원조가수를 꺾고 우승한 장범준 편의 '노래방에서 장범준' 편해준이었다. 장범준의 코칭까지 받고 온 그의 '여수 밤바다'에 바다는 "10점 만점 안 주면 이거 욕 먹겠다"며 혀를 내둘렀다. 김원준 역시 "맞다. 인정이다"며 감격했다. 연예인 판정단 점수가 무려 295점에 달하자 편해준 본인도 깜짝 놀랐다. 송은이는 "시즌6 원조가수 세 분이 조금씩 점수를 깎았고, 나머지는 다 10점 만점이었을 것"이라며 웃었다.

4번으로는 설운도 편 모창능력자 '대전 설운도' 한상귀가 "진성을 이겨야 한다"는 설운도의 특명을 받고 등장했다. 같은 트로트 레전드인 진성을 이기겠다는 설운도의 투지 속에 '하드 트레이닝'으로 더욱 업그레이드된 한상귀의 지정곡은 '보라빛 엽서'였다. 그의 노래에 문세윤은 "큰 기대 안 했는데, 그냥 내 마음 속 우승후보가 됐다. 이건 정말 다크호스"라며 감동했다. 한상귀는 연예인 판정단 점수 277점으로 김원준 편 우승자 박성일과 동점을 기록했고, 2회에 공개될 진성 편 모창능력자 김완준과의 승부 결과를 궁금하게 했다.

이날 1회의 마지막이었던 5번째 무대에서는 김완선 편 모창능력자인 '오늘밤 김완선' 김은영이 명곡 '리듬 속의 그 춤을'을 댄스와 함께 열정적으로 소화해 판정단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원조가수 김완선은 열광하며 "너무 완벽했다. 어떻게 더 이상 하냐"고 말했다. 김은영은 "연습을 해 보니 정말 춤을 추면서 노래까지 잘 하시는 김완선 언니, 최고다"고 화답했다. 김은영에게는 연예인 판정단 점수 287점이 주어졌다. '모창 신' 5명의 무대가 끝난 뒤에는 축하사절단으로 방문한 임창정의 신곡 무대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가 이어져 판정단을 다시 한 번 열광시켰다.

시즌6를 역대급으로 만든 최고의 모창능력자 7명이 나머지 왕중왕전 무대를 선보일 '히든싱어6' 왕중왕전 2회는 오는 13일 밤 9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