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즈돌' 김종민·'도니스쿨' 데프콘
정형돈 공백 최소화 위한 움직임
각기 다른 프로그램별 대책안
가수 김종민(왼쪽부터), 방송인 정형돈, 데프콘/사진=텐아시아DB, FNC엔터테인먼트
가수 김종민(왼쪽부터), 방송인 정형돈, 데프콘/사진=텐아시아DB, FNC엔터테인먼트


방송인 정형돈이 건강 악화로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하면서 각 방송사들이 앞다퉈 대책을 내놓고 있다. 가수 데프콘, 김종민 등 그와 가까운 동료들이 공백을 메우거나 예정이다.

KBS2 '퀴즈 위의 아이돌' 제작진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MC 정형돈이 건강상의 이유로 하차하면서 11일 녹화부터 김종민, 장성규 2MC의 임시 체제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내부 논의 끝에 고정 출연자였던 김종민을 임시 MC로 합류하기로 결정한 것. 이에 제작진은 "오는 21일 방송분까지는 기존의 정형돈, 장성규 MC로 진행되며, 28일 방송부터 김종민, 장성규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정형돈의 이름을 내걸고 방영 중인 웹 예능 '도니스쿨'은 직격탄을 맞았다. 그의 중요도는 차치하더라도, 당장 6일 녹화를 예정하고 있던 터라 더욱 깊은 고민에 빠졌다.

이에 제작진은 정형돈의 절친 데프콘을 긴급 투입했다. 갑작스러운 연락에 데프콘도 응하며 돈독한 의리를 과시하며 '녹화 펑크' 사태를 막았다.

JTBC '뭉쳐야 찬다' 제작진도 정형돈 없이 이번주 녹화를 강행한다. 김성주, 김용만 등 베테랑 방송인 외에도 다른 출연자가 많기 때문에 비교적 타격은 적을 전망이다. 제작진은 "정형돈의 빠른 완쾌를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방송인 정형돈/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정형돈/ 사진=텐아시아DB
이외에도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채널A '요즘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의 제작진은 정형돈의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대책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형돈은 불안장애 증상이 악화돼 방송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지난 5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정형돈은 오래 전부터 앓던 불안장애가 최근 다시 심각해졌다"며 "방송 촬영에 대한 본인의 의지가 강했지만, 소속사는 아티스트의 건강 상태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본인과 충분한 상의 끝에 휴식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형돈은 휴식기 동안 건강회복에 집중할 예정이며, 소속사 역시 그가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다. 정형돈이 치료를 받고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해 여러분께 다시 밝은 웃음을 줄 수 있도록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형돈은 2015년 11월에도 불안장애를 이유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휴식과 치료에 전념한 바 있다. 이후 약 10개월의 휴식기를 갖고 2016년 9월 '주간아이돌'로 복귀해 왕성한 활동을 이어왔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