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3' 지주연·현우, 실제 커플 탄생 예고
지주연 "현우에게 고백 받아"
현우 "부모님도 결혼 물어봐"
'우다사3' 지주연·현우/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영상 캡처
'우다사3' 지주연·현우/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영상 캡처


'우다사3' 지주연, 현우가 실제 커플로 발전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8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에서는 현우와 지주연, 김용건과 황신혜, 탁재훈과 오현경, 이지훈과 김선경 커플이 함께 저녁 모임을 갖는 모습이 그려졌다. 모두가 함께 모인 자리에서 화두는 달달한 '실제' 연애를 보여주고 있는 지주연, 현우 커플이었다.

이날 지주연에게 여성 출연자들은 현우와 실제로 연애를 하는지 물어봤다. 황신혜와 오현경은 "연애해서 그런지 예뻐졌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현우는 어떤 사람이냐"며 지주연에게 관심과 질문을 이어갔다.

지주연은 "현우는 다정한 스타일"이라며 "누구에게나 다정한 사람같다"며 남모를 고민을 드러냈다. 또 최근에 현우에게 "좋아한다"고 고백 받은 것을 전하면서 "저는 아무말도 하지 못했다"고 털어 놓기도 했다.

이에 황신혜, 오현경, 김선경 등의 '언니'들은 "현우와 잘됐으면 좋겠다"며 "결혼은 언제할 거냐" 등의 질문을 던지며 두 사람을 응원했다.

이후 현우가 등장했고, 지주연이 수줍은 미소를 보였다. 현우 역시 지주연에게 눈을 떼지 않으며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사랑의 총알'까지 쏘며 애교를 발산했다.
'우다사3' 지주연·현우/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영상 캡처
'우다사3' 지주연·현우/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영상 캡처
현우 역시 '형'들의 질문 폭탄을 받았다. 김용건, 이지훈, 탁재훈 등 남성 출연자들도 현우에게 "좋아보인다"며 "지주연이랑 사귀냐"고 물었던 것. 이에 현우는 "지주연이 마음에 든다"면서 호감을 숨기지 않았다.

부모님 역시 결혼을 기다리는 분위기라고 밝혔다. 현우는 "부모님도 긴가민가 하니까 '너 결혼하냐'고 물어본다"며 "이미 제 나이가 서른 일곱"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용건, 이지훈, 탁재훈 등은 "딱 좋을 나이", "결혼하면 좋겠다" 등 현우와 지주연의 결혼을 응원했다. 특히 탁재훈은 "'우다사' 끝나고 '동상이몽' 갔다가 '슈퍼맨이 돌아왔다' 가는거 아니냐"고 말해 폭소케 했다.

커플 만찬 시간에도 현우와 지주연의 달달한 분위기는 이어졌다. 이지훈이 "현우는 '우다사3' 촬영이 아닌 날에도 지주연의 집에 갔다고 한다"고 폭로했고, 탁재훈은 "카메라를 꺼달라"고 요청한 후 두 사람의 반응을 살펴 웃음을 자아냈다.

함께 '우다사3'에 출연한 사람들의 응원과 '떠보기'에 지주연은 "현우가 고백했을 때 속으로는 '대본인가, 진짜인가' 헷갈렸다"고 털어 놓았다. 현우는 "관심은 있지만 의견이 오가는 단계"라며 "관심이 있다고 표현할 순 있는데, 주변에서는 저희가 결혼하는 줄 안다"고 나름의 고충을 전했다.

또 현우는 "제가 약간 서두르는 스타일이고 주연이는 침착해서 그 사이 단계인 것 같다"며 "조금 더 알아가고 있는 상태니까 조금 더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그런 현우를 보던 지주연은 "이렇게 말해주니 멋있다"며 "현우가 저보다 용기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