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성, 7년 전 무슨 일이?
"오늘 꼭 그 사건에 종지부를 찍고 싶다"
'아이콘택트' 스틸컷./사진제공=채널A
'아이콘택트' 스틸컷./사진제공=채널A


채널A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에서 개그맨 황제성이 누군가에게 “7년 동안 미안했던 일”에 대해 사과하고 싶다며 눈맞춤을 신청했다. 갑작스러운 황제성의 초대에 감을 잡지 못하던 상대방은 “7년 전”이라는 말에 갑자기 “그거였구나”라며 차갑게 돌변한 눈빛을 보였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28일 방송되는 ‘아이콘택트’에는 평소와 달리 ‘슬픈 눈’을 하고 마음이 무거운 듯한 황제성이 등장한다. 그는 “이 사람에게 7년 동안 사과하지 못한 ‘그 일’이 있다”며 “마음이 계속 찜찜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막상 눈맞춤방에 온 상대방은 황제성이 자신을 초대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왜 저를 부르셨는지 정말 전혀 모르겠다”며 “‘아이콘택트’는 뭔가 갈등이 있는 사람들끼리 그걸 푸는 프로그램인데, 우리 사이에 그런 것이 없다”고 어리둥절했다.

이에 MC 이상민은 “살다 보면 내가 누군가에게 피해를 줬는데, 그 사람은 나한테 피해를 받은 줄 모르기도 한다”고 말했고, 강호동은 “다툼이나 연인 사이의 헤어짐에서도 한 명은 정확히 이유를 알지만, 한 명은 모르기도 하잖아?”라며 공감했다.

눈맞춤방에서 황제성과 대면한 상대방은 “왜?”라고 물으며 여전히 영문을 모르겠다는 표정을 지었다. 하지만 황제성은 마음을 단단히 먹은 듯 “한 7년 된 것 같아”라고 입을 열었고, ‘7년’이라는 말을 들은 상대방은 “아, 그거였구나”라며 순식간에 눈빛을 바꿨다.

또 “이제 모든 태엽이 다 맞춰져. 그래서 그랬구나. 언젠가는 풀어야 할 일이었어”라고 말해 3MC의 강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상대방의 말에 황제성은 “오늘은 꼭 그 사건에 종지부를 찍었으면 해”라고 무겁게 말했다.

황제성과 종지부를 찍어야 할 ‘7년 전 사건’을 놓고 눈맞춤을 나눌 의문의 상대방은 이날 오후 9시 20분 ‘아이콘택트’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