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포기했다고?
"후회없어, 지금 재미있다"
매출 200억 원 '눈길'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정육점 대표 김재연이 출연했다.

28일 밤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78회 '맛있는 녀석들' 특집이 그려진 가운데, 모 온라인 정육점 대표 김재연이 출연했다.

김재연 대표는 카이스트에서 미국 유학을 갈 수 있었던 기회를 버리고, 정육점을 차렸다. 그는 "후회는 없냐"는 질문에 "내가 꿈이 뭐고 마흔 살에 뭘 하고, 그런 긴 계획을 세우고 살지 않는다. 지금 엄청 재미있다. 내가 수학 쪽을 하고 컴퓨터를 쓰는 응용 수학을 하려고 했는데, 활용이 되고 있다. 코딩하는 것들이 공장 전체에 시스템화돼있다"라고 전했다.

또, 경영한 지 4년 간 됐다고 밝히며 "매출이 200억 정도 된다"라며 "가족들도 이제는 엄청 좋아해주신다. 이제는 할머니가 다른 데 가면 '이거 맛없다'라고 하시더라"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