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요태, '비디오스타' 출연
신지, 신곡 작곡가 이효리와 녹음 현장 에피소드 공개
"작곡가가 이효리? 매니저에 장난치지 말라고"
'비디오스타'에 신지가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신지가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코요태 신지가 이효리와의 신곡 작업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27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방구석 디너쇼! 화요일 화요일은 즐거워' 특집으로 90년대 가요계를 주름잡았던 현재 진행형 레전드 가수 채리나, 신지, 김종민, 빽가, 천명훈이 출연한다.

신지는 비디오스타 방송일과 코요태 신곡 발매일을 맞췄다며 신곡 '삭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신지는 "처음 작곡가에게 곡 제안을 받고 사기인 줄 알았다. 매니저에게 장난치지 말라고 소리쳤다"고 말했다. 작곡가의 정체가 가수 이효리였던 것. 신지는 "효리 언니가 싹쓰리 활동 때 쓰려고 만든 곡이 코요태와 잘 어울릴 거 같아서 연락을 준 것이었다"며 프로듀서 이효리와의 녹음 현장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코요태의 신곡 뮤직비디오 감독을 맡았던 슈퍼주니어 신동은 전화로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코요태에게 할 말이 있다"며 깜짝 전화를 걸어왔다. 그러면서 "지금 뮤직비디오 재편집 중"이라며 "김종민만 나오면 웃겨서 편집이 힘들다"고 애로사항을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지는 '비디오스타'에서 신곡 '삭제'부터 싹쓰리 후보곡이었던 '아하'까지 선보이며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

프로듀서 이효리와 코요태의 신곡 작업 비하인드는 27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