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트원정대: 더 비기닝' 오늘(26일) 첫방
장혁X소유X최여진X허경환 출격
박동빈 PD "시즌2는 좀더 가볍고 유쾌"
배우 장혁, 가수 소유, 김승진 선장, 배우 최여진, 개그맨 허경환./사진=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장혁, 가수 소유, 김승진 선장, 배우 최여진, 개그맨 허경환./사진=서예진 기자 yejin@


MBC에브리원 예능 '요트원정대'가 시즌2로 돌아온다. 배우 장혁, 최여진, 개그맨 허경환, 가수 소유로 구성된 2기 멤버들은 무기항 무원조로 요트 세계 일주에 성공한 김승진 선장과 함께 서해안 종주에 나선다. 김승진 선장은 "시즌1이 액션·전투 느낌이었다면, 시즌2는 로맨틱하다"고 강조했다.

26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은 겁 없는 요트 초보들이 맨몸으로 요트에 대해 알아가며 즐거움을 느끼는 여정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누군가가 운전을 해서 타고 가는 것이 아닌, 멤버들이 직접 키를 잡고 바람을 읽고 돛을 올리고 내리며 리얼 항해를 펼친다.
박동빈 PD./사진=서예진 기자 yejin@
박동빈 PD./사진=서예진 기자 yejin@
지난 시즌1에서는 슈퍼주니어 최시원, 배우 진구, 가수 장기하, 미디어아트 작가 송호준이 선원으로 태평양 항해에 도전했다. 박동빈 PD는 "시즌1이 남자들의 도전과 고난 역경, 그 속에서의 감동 코드에 집중했다면, 시즌2는 좀 더 가볍게 유쾌한 여정을 즐길 수 있도록 연출했다"고 밝혔다.

비슷한 형식의 tvN 예능 '바닷길 선발대'와의 차이를 묻자 박 PD는 "'바닷길 선발대'를 자세히 보지는 못해서 답하기가 조심스럽다"며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은 일반인과 다를 바 없는 멤버들이 백지 상태로 시작해 차츰 성장해가는 모습을 튜토리얼적으로 담으려 했다"고 말했다.

멤버 구성에 대해서는 "요트 항해가 남자들이 하는 취미라 생각하는데, 나는 남녀 간의 조합이 훨씬 재밌고 신선할거라 생각했다. 출연진 모두 피지컬 좋고, 운동에도 일가견 있는 분들로 섭외했다"고 이야기 했다.
배우 장혁./사진=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장혁./사진=서예진 기자 yejin@
장혁은 "낯선 곳, 트인 곳에 가면 어떤 감정을 느끼게 되는지 경험해보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평소 물 공포증이 있다는 장혁. 그는 "요트 위에서만 생활하는 건 줄 알았는데 물에 들어가더라. 고향이 부산임에도 바다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 깊은 바다로 나가니 바다 색이 녹색이더라. 이게 진짜 바다인가 싶었다"며 "처음 한 두 번은 무서웠는데 계속 들어 가다보니 어느 순간 즐기게 됐다"고 말했다.

최여진은 "요트라고 해서 마냥 럭셔리하고, 즐겁고, 샴페인 마시는 건줄 알고 시작했다. 캐스팅이 된 후 시즌1을 봤고, 내가 잘못 생각했다는 걸 깨달았다. 거친 파도와 자연에 맞서 싸우더라"며 "막상 항해를 시작하니 색다른 매력에 빠졌다. '하얀 천과 바람만 있으면 어디든 갈 수 있다'는 드라마 대사가 떠오를 정도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배우 최여진./사진=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최여진./사진=서예진 기자 yejin@
이어 최여진은 "멤버들 모두 운동 잘하고, 열정적인 이미지가 있었는데, 멀미 앞에서는 다들 바보가 되더라. 자연의 아름다움 뿐 아니라 무서움도 느꼈다. 그 안에서 멤버들끼리 전우애도 많이 생겼다"고 말했다. 허경환 역시 "운동에 특화되어 있는 분들임에도 요트 위에서는 날생선 같더라. 색다른 매력을 느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유는 "바다의 소중함을 느끼기 위해, 자연과 더 친해지기 위해 출연을 결심했다. 항해를 하며 가장 크게 느꼈던 건 요트 위에서는 모두가 다 솔직해진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가수 소유./사진=서예진 기자 yejin@
가수 소유./사진=서예진 기자 yejin@
요트 위에서 각자가 맡은 역할은 무엇일까. 장혁은 "멤버들에게 긴장감을 줬다. 내가 만지면 항상 사고가 났기 때문"이라며 멋쩍게 미소 지었다. 최여진은 "텐션 유지 역할을 했다. 소유 씨는 엄마 같은 존재였다. 허경환 씨는 멤버들을 끈끈하게 이어주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고 말했다.

이에 허경환은 "장혁 형은 조금 힘들었다. 말을 끝까지 안 놓으시더라. 손도 많이 간다. 항상 따뜻한 라떼를 원하셔서 최여진 씨가 매일 타줬다. '라떼 누나'라고 불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개그맨 허경활./사진=서예진 기자 yejin@
개그맨 허경활./사진=서예진 기자 yejin@
허경환, 최여진은 요트 면허를 획득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장혁과 소유는 시험에서 떨어졌지만, 현재 계속 도전 중이다. 네 명의 멤버 중 엘리트는 누구였냐고 묻자 김승진 선장은 "출연진 모두 요트와 바다를 통해 나름대로 새로운 에너지를 얻었다. 모두가 엘리트"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 PD는 "요트가 아직까진 생소한 취미로 인식되고 있다"면서 "생각보다 진입 장벽이 높지 않다는 걸 많은 시청자들이 '요트원정대'를 통해 알아 줬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은 오늘(26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