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형 이제훈 등장
임원희, 엉뚱 발언
"전소민 뽑겠다"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이제훈이 전소민을 선택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꾼 대 꾼 : 얼굴 없는 도굴왕' 레이스로, 영화 '도굴'의 이제훈, 임원희가 출연했다.

이날 두 번째 미션 '온몸 다 바쳐 족구'는 4명씩 팀을 이뤄 출전하는 방식이었다.

임원희는 "이 족구에서 이기면 뭐가 좋냐"라며 "구체적으로 알고 싶다"라고 엉뚱한 발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제훈은 자신을 이상형이라고 밝힌 전소민에 대해 "소민 씨 뽑겠다"라고 말했고, 실제로 숟가락에 쓰인 전소민의 이름을 뽑았다. 전소민은 이제훈의 선택에 광대승천 행복한 미소를 지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