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젖은 쏘가리 낚시
탈 꼴찌에 사활 걸었다
즐기는 자vs간절한 자
'도시어부2' / 사진 = 채널A 제공
'도시어부2' / 사진 = 채널A 제공


'도시어부2' 막내 김준현이 탈 꼴찌를 위해 역대급 고군분투를 펼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44회에서는 이주연이 게스트로 함께 하는 가운데, 경남 산청 경호강에서 쏘가리 낚시를 펼치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김준현은 지난 주 방송에서 이주연에게 밀리면서 꼴찌를 기록, 굴욕 아닌 굴욕을 당한 바 있다. 최근 계속되는 부진으로 하위권을 도맡아온 김준현은 낚시 초보인 게스트에게까지 밀리는 수모를 당하며 자존심에 크나큰 스크래치를 입은 상황이다.

지난 주 묘한 라이벌 구도를 형성했던 두 사람은 이번 쏘가리 낚시에서 더 뜨거워진 불꽃 신경전을 펼치며 자존심 싸움을 벌였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김준현은 "이주연에게 질 수 없다!"를 외치며 그 어느 때보다 칼을 간 모습으로 낚시에 나섰다고 한다.

이날 김준현은 꺽지를 잡은 후 이태곤으로부터 "준현이도 잡네?"라는 말을 듣자 "그럼 고기 잡지, 사람 잡나. 이렇게 무시 당하나"라며 열등감을 폭발시키며 그간 쌓인 설움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고.

김준현은 꺽지를 낚은 후 "다음에는 쏘가리다! 500번 더 던져보자"라면서 멈출 줄 모르는 승부욕을 드러냈고, 꼴찌의 굴욕을 만회하기 위한 쉴 틈 없는 고군분투를 펼쳤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된다.

하지만 김준현의 라이벌인 이주연은 "낚시하는 게 재밌다. 한번 잡아볼까"라며 가진 자의 여유를 부렸다고. 답사까지 다녀가며 열정을 드러냈던 이주연은 이날 낚시에서 더욱 집중하는 자세를 보이는가 하면, 지칠 줄 모르는 텐션을 폭발시키며 시선을 집중시켰다고 한다.

한편, 김준현과 이주연의 라이벌 대결은 22일 밤 9시 5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