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험난했던 폐암 투병기 공개
"아내 최명길이 날 살렸다"
"간병인도 거부한 채 24시간 간호"
'옥탑방의 문제아들' 게스트 최명길(왼쪽), 김한길/ 사진=KBS2 제공
'옥탑방의 문제아들' 게스트 최명길(왼쪽), 김한길/ 사진=KBS2 제공


배우 김한길이 KBS2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폐암 4기를 극복해낸 소감을 밝힌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100회 기념 특별 게스트 김한길, 최명길 부부가 출연해 험난했던 폐암 투병기와 함께 감동의 내조 스토리를 공개할 예정이다.

2017년 폐암 4기 진단을 받은 뒤 힘겨운 투병 생활 끝에 건강해진 모습으로 등장한 김한길은 “불과 1년 전 의식불명 상태로 중환자실에 있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누워만 있으니 온몸의 근육이 굳어 “갓난아기가 된 것 같았다”며 험난한 투병 생활을 전했다. “내가 의식이 없을 때도 아내는 항상 내 곁을 지켰다“며 최명길이 간병인도 거부한 채 헌신적으로 내조한 사실을 공개해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더해 김한길은 당시 최명길의 보살핌은 “아내니까 이 정도는 해주겠지”라고 예상했던 수준을 훨씬 뛰어넘었다며 기적 같은 폐암 극복의 비결은 바로 최명길의 특급 내조였음을 고백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오는 20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