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대본에 매력 느껴"
"그간 맡은 배역과 다른 결"
"욕망이 궁금하다면 본방사수"
'펜트하우스' 김소연 스틸컷/ 사진=SBS 제공
'펜트하우스' 김소연 스틸컷/ 사진=SBS 제공


배우 김소연이 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를 통해 20년 만에 다시 악역으로 파격적인 연기 변신에 도전하는 소감을 밝혔다.

오는 26일 첫 방송을 앞둔 ‘펜트하우스’는 100층 펜트하우스의 범접불가 ‘퀸’과 모든 것을 집어삼키는 욕망의 ‘프리마돈나’, 상류사회 입성을 향해 질주하는 ‘여자’가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과 교육 전쟁을 담은 드라마다.

김소연은 ‘펜트하우스’에서 ‘타고난 금수저’, ‘청아재단 실세’, ‘유명 소프라노’ 등 엄청난 타이틀을 거머쥐고 있으면서도 원하는 것은 어떻게든 손에 넣어야 하는 하윤철(윤종훈 분)의 아내 천서진 역으로 분해 폭발적인 존재감을 예고하고 있다.

김소연은 ‘펜트하우스’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평소 김순옥 작가님의 작품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마침 강렬한 캐릭터를 찾고 있는 도중에 김순옥 작가님의 대본을 읽어보게 됐고, 정말 큰 매력을 느꼈다”며 “천서진이란 캐릭터도 좋았지만, 대본 자체가 정말 재미있어서 단숨에 읽어 내려갔다”고 말했다.

이어 “천서진은 순간순간 감정에 충실한 인물이다. 좋은 것, 나쁜 것, 모든 것에 대해 바로바로 표현한다. 그동안 내가 맡았던 배역들과는 표현력에 있어서 다른 결을 가졌는데, 그 표현들을 잘 전달하고 싶어서 거울을 보며 연구도 많이 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천서진의 스타일링에 대해서는 “‘프리마돈나’라는 말에 어울리게 딱 봐도 화려해 보일 수 있도록 ‘천서진 룩’을 연구했다. 의상 색상부터 헤어스타일, 메이크업까지 전부 다 화려하게 보이도록 선택했다. 또 언제 해보겠나 싶어서 마음껏 스타일링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특히 김소연은 천서진 역에 대해 김순옥 작가, 주동민 감독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며 “범접할 수 없을 것 같은 천서진의 이면엔 차가움 대신 외로움도 있을 것이고, 성장하는 과정에서 기필코 지켜야 하는 무언가를 위해 외면한 것도 많지 않았을까 하는 상상을 했다. 캐릭터를 만들어 가면서 천서진이라는 인물에 한 발씩 더 다가가는 심정으로 연기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더욱이 이지아, 유진, 엄기준, 신은경, 봉태규, 윤종훈 등 동료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데, 다들 매력이 넘친다. 함께 연기하고 있을 때면 각각 맡은 캐릭터들로 보여서 얼마나 배역에 몰두해 있는지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많이 배우며 촬영하고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끝으로 김소연은 “욕망이 궁금하시다면 본방사수”라고 강조했다.

제작진은 “김소연은 무엇이든 ‘김소연화’로 만들어내는 믿음직한 배우”라며 “전에는 발견하지 못했던 새로운 김소연의 매력이 ‘펜트하우스’ 곳곳에 녹여져 있을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펜트하우스’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후속으로 오는 26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