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빈·정경미 부부 등장
"임신 몇 주차인 줄 알아?"
윤형빈 "배려라고 생각"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영상 캡처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영상 캡처


'1호가 될 순 없어' 윤형빈이 임신한 아내 정경미에게 무심한 듯한 태도를 보였다.

11일 밤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정경미 포에버"를 외쳤던 개그커플 윤형빈·정경미 부부가 출연했다. 앞서 이들은 박준형·김지혜 부부와 만나 라디오 촬영을 했고, 입담을 과시한 바 있다.

둘째를 임신한 정경미는 무거운 몸으로 아침 상을 차렸다. 윤형빈은 "고기가 먹고 싶다"라고 말했고, 정경미가 고기까지 구웠다. 상을 차린 정경미는 "고기가 안 당겨"라고 말했고, 윤형빈은 "입덧하나?"라고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정경미는 "입덧은 진작에 끝났다"라며 "지금 임신 몇 주차인지 아냐. 임신한 건 알지?"라고 물었다. 윤형빈은 주수 차를 물어보는 정경미의 질문에 당황해 하며 "대략 한 17주 정도 됐지"라고 추측했다. 하지만 임신 22주차였다.

이를 지켜보던 최양락은 "학래 형 이후에 욕 바가지로 먹겠다"라며 앞서 화제가 됐던 김학래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또, 다니는 산부인과 이름을 묻자, 윤형빈은 "그걸 어떻게 아냐. 동네는 안다"라고 말했고,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이들은 크게 놀랐다.

정경미는 "이번에 출산할 때는 올 거냐. 그래서 나는 당신 시간을 맞추기 위해서 수술해서 낳으려고. 조리원에도 오지마. 출산 끝나면 가"라고 말하자 윤형빈은 "알았어"라며 정경미의 마음과 동떨어진 대답을 했다.

정경미는 "이런 것들이 일상이 됐다. 문화센터에 갈 때도 아이와 혼자 간다. 산부인과도 혼자 가는데, 문득 주변을 보면 다 부부끼리 왔다. 함께 행복을 공유하는 것을 보고 있을 때 나는 조용히 혼자 사진을 접고 있었다"라고 말했고, 눈물을 흘렸다.

한편, 윤형빈은 "그동안 정경미가 괜찮다고 했던 것이 정말 괜찮은 줄 알았다"라며 "내가 배려라고 생각하며 행동했던 것들이었는데"라고 반응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