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라도 /사진=MBC
'놀면 뭐하니' 라도 /사진=MBC


블랙아이드필승의 라도가 지난 2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환불원정대'와 첫 만남을 가졌다.

부캐릭터 '지미유'로 분한 유재석은 '환불원정대'에게 미리 라도가 작업을 마친 신곡 'Don't touch me(돈 터치 미)'를 들려줬다. 멤버들은 세련된 비트와 멜로디에 듣자 마자 반했고, 만장일치로 타이틀곡으로 택했다.

이후 라도는 '환불원정대'와 만나 "네 분을 상상하면서 썼고, 2시간 만에 곡이 탄생했다"라고 작업 과정을 소개했다. 또한 각자에게 어울리는 파트를 분배하며 "엔딩이라고 생각하면서 늘 곡을 만든다"고 남다른 소신을 밝혔다.

이어 유재석은 "3초 주지훈이라는 별명이 생겼다"고 했고, 라도는 부끄러워하면서도 인정하는 등 예능 새싹의 면모를 보여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블랙아이드필승은 트와이스, 청하, 에이핑크, 씨스타 등 인기 걸그룹들의 히트곡 다수를 배출한 국내 최고의 프로듀싱팀이다.

박시은이 소속된 걸그룹 하이업걸즈(가칭)를 첫 자체 제작 및 프로듀싱해 올 하반기 데뷔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