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X이영표, 재회
정규 편성 후 첫 주인공
10월 10일 첫 방송
'안싸우면 다행이야' 안정환(위)와 이영표/ 사진=MBC 제공
'안싸우면 다행이야' 안정환(위)와 이영표/ 사진=MBC 제공


전 축구선수 안정환과 이영표가 무인도에서 다시 만난다.

두 사람은 지난 7월 파일럿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정규편성 된 MBC 새 예능 '안싸우면 다행이야'의 첫 주자로 나선다.

당시 안정환은 요리면 요리, 야생 적응력 100%로 무엇이든 척척 해내는 '안데렐라'로 호평을 받았다. 또한, 그라운드를 누비며 '초롱이'로 국민들의 사랑을 받아온 이영표는 허당미 가득한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이에 두 사람의 케미를 다시 보고 싶다는 시청자들의 요구가 빗발쳤다는 후문이다.

모두의 관심 속 다시 재회한 두 사람이 이번에는 전라남도의 어느 무인도로 향한다. 초입부터 90도에 가까운 바위 절벽을 기어올라가 겨우 도착한 두 사람은 정체불명의 이상한 소리에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예사롭지 않은 모습의 자연인과 첫만남을 가지며 두사람에게 닥칠 극한의 무인도 생활기를 예고했다. 과연 두 사람이 만난 새 자연인은 어떤 사연을 가지고 있을지, 이곳에서 안정환, 이영표는 어떤 우정 스토리를 이어갈지 기대를 모은다.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대한민국 대표 절친들이 극한의 야생에서 홀로 살고 있는 자연인을 찾아가 자급자족하는 프로그램이다. 대자연에 '우정'을 더하고 웃음과 감성, 힐링을 넣었다. 특히 친해지는 과정을 담는 버라이어티의 흔한 구성과 달리 극한 환경에서 절친들이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유쾌하게 담아낼 예정이다.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24일 오후 티저 영상을 공개한다. 오는 10월 10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