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리, '슈돌' 음악 실수 비판
"밤새 고생하고 육아 중에도 보냈는데"
"같이 작업한 동생들에게 미안"
래퍼 개리(오른쪽)와 그의 아들 하오/ 사진= 개리 인스타그램
래퍼 개리(오른쪽)와 그의 아들 하오/ 사진= 개리 인스타그램


가수 개리가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음악 실수에 대해 불쾌함을 드러냈다.

개리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슈돌에 음악이 잘못 나왔다. 곡 만든 친구들이 고생고생해서 밤새도록 믹스하고 정인이가 육아 중에도 노래를 몇 번이나 불러서 보내줬는데 뭐 이런 경우가 다 있나”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같이 작업한 동생들에게 미안해서 온몸으로 화가 느껴지지만 참아본다. 음악은 나중에 다시 올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개리는 가수 정인 등 뮤지션들과 곡 작업 소식을 알리며 “오늘 ‘슈돌’을 통해서 살짝 공개된다. 이 곡을 포함해 10월 15일에 신곡도 발표할 예정이다. 아이 키우는 부모님들 파이팅 하시고 같이 공감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이날 방송된 ‘슈돌’에서 음악이 잘못 나오자 개리는 함께 고생하며 작업한 동료들에게 미안함을 느끼고 공개적으로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개리는 현재 아들 하오와 함께 ‘슈돌’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개리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

슈돌에 음악이 잘못 나왔네요..곡 만든 친구들이 고생고생해서 밤새도록 믹스하고 정인이가 육아중에도 노래를 몇번이나 불러서 보내줬는데..뭐 이런 경우가 다 있는지 참..같이 작업한 동생들한테 미안해서 온몸으로 화가 느껴지지만 참아봅니다. 음악은 나중에 다시 올릴게요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