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 시청률 상승
동시간대 1위 등극
부추 X 콩나물 살리기
'맛남의 광장' / 사진=SBS 제공
'맛남의 광장' / 사진=SBS 제공


SBS ‘맛남의 광장’이 편성 이동에도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맛남의 광장’의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5.8%(이하 3부 기준), ‘2049 타깃 시청률’은 2.4%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6.8%까지 올랐다.

이날 양세형과 유병재, 김희철, 게스트 선미는 팀을 이뤄 시청자가 공모한 레시피로 부추 요리 대결을 펼쳤다. 두 팀은 각각 부추 비빔 칼국수와 부추 참깨 크로켓을 완성했다. 블라인드 심사를 위해 자리를 비웠던 백종원과 김동준은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주방 곳곳을 둘러보며 요리의 주인공을 맞히기 위한 추리를 시작했다. 백종원은 김희철이 탐내던 사각칼로 크로켓 용 부추를 다진 흔적을 발견하는 등 날카로운 모습을 보였지만, “근데 너무 보이게 해놨다. 어디까지가 증거인지 모르겠다”라며 헷갈려 했다. 결국 백종원은 “분명히 함정이다”라며 음식 추리에 실패해 웃음을 안겼다.

부추 소비 촉진을 위한 농벤져스의 노력은 야식 시간에도 계속됐다. 백종원은 출출하다는 멤버들을 위해 부추전, 부추곱창을 준비했다. 특히 백종원 표 부추전은 부침가루를 많이 넣지 않아 부추가 가득한 비주얼로 눈길을 끌었다. 생소한 비주얼에 의아해하던 유병재를 비롯한 멤버들 모두 “향이 장난 아니다”, “쫀득쫀득하고 너무 맛있다”라며 맛있게 먹었다. 그런가 하면 선미는 즉석에서 묵은지 콩나물국을 계량 없이 뚝딱 만들어내며 야식의 감칠맛을 더했다.
'맛남의 광장' / 사진=SBS 제공
'맛남의 광장' / 사진=SBS 제공
이어진 양평 편에서 다룬 두 번째 식재료는 콩나물이었다. 콩나물은 우리에게 친근한 식재료이지만 점점 수요가 줄어들면서 매년 소비량이 무려 10%씩 감소하고 일평균 콩나물 생산량이 과거 1.2톤에서 최근 700kg으로 줄어들었다고 전해졌다. 농민은 영세 농가들은 판로가 적음을 설명하며 “직원을 줄이고 판매처를 직접 찾아다닌다. 밤낮으로 뛰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농민은 “젊은 사람들도 즐겨먹을 수 있는 좋은 레시피가 나오면 좋겠다”고 했고, 백종원은 “젊은 분들이 쉽게 드실 수 있는 레시피를 연구해보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보였다.

다음 날 백종원과 김동준은 멤버들을 위해 아침을 준비했다. 백종원은 황태 콩나물 라면을 만들었고 김동준은 백종원의 가르침에 따라 부추 달걀 볶음을, 선미는 콩나물국을 준비했다. 백종원의 콩나물 라면은 다시마 국물에 볶아낸 황태와 콩나물을 듬뿍 넣어 감칠맛과 시원함을 배가시켰다. 선미는 “미쳤다. 국물 너무 맛있다”라고 했고, 김동준 역시 “콩나물 들어가니까 훨씬 시원하다”며 감탄했다. 이어 멤버들은 잠에서 깬 직후임에도 거침없는 면치기를 선보이며 한 그릇을 뚝딱 해치웠다.

이날 비주얼만으로도 입맛을 자극한 백종원 표 황태 콩나물 라면 단체 먹방은 보는 이들의 식욕을 자극하며 분당 시청률 6.8%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