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1박 2일', 30일 방송
딘딘, 어머니 향해 속마음 고백
촬영 현장 '눈물바다'
KBS 2TV ‘1박 2일 시즌4' 스틸컷. /사진=KBS
KBS 2TV ‘1박 2일 시즌4' 스틸컷. /사진=KBS


가수 딘딘이 어디에서도 말하지 못했던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다.

30일 방송되는 '1박 2일'에서 멤버들은 여름방학을 맞아 '효도학기' 미션을 수행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멤버들은 딘딘의 어머니를 위한 특별한 밥상을 준비했다. 이들은 저녁 식사를 함께하며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여섯 남자의 정성에 감동받은 딘딘의 어머니는 따뜻한 덕담과 격려를 펼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때 딘딘이 어머니 앞에서 속마음을 고백하며 눈물을 흘려 주위를 당황케 했다. 늘 밝아 보였던 그의 이야기에 모두가 귀를 기울인 가운데, 딘딘은 "'1박 2일' 이런 프로 아니잖아"라며 농담을 던졌다.

이를 묵묵히 지켜보던 문세윤과 라비도 함께 눈물을 글썽였다. 진지해진 분위기에 멤버들은 평소에 하기 힘든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한마음 한뜻이 됐다. 이에 덩달아 스태프들도 눈물을 흘렸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1박 2일'은 30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