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탑골GD' 재조명 후 새 앨범 발매

양준일 "생각도 못한 관심, 두려워" 고백
"같이 활동했던 싸이, 멋있어"
/사진=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
/사진=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


가수 양준일이 갑작스러운 관심으로 느낀 감정과 활동 계획에 대해 솔직하게 전했다.

양준일은 27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 날 윤정수는 "양준일에게 바치는 헌정무대다"면서 V2의 '판타지'를 불러 뜨거운 호응을 얻었고, 양준일은 "나보다 열정이 높으신거 같다. 100점 만점에 110점이다"면서 유쾌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또한 남창희가 "최근에 새 음반이 나왔다. 이렇게 다시 가수 활동을 할 거라 생각했나"고 묻자 "전혀 못했다. 지인이 이런 일이 생길꺼라고 했어도 웃었을 거다. 유튜브에서 옛날 무대가 재조명 됐을 때도 이제야 조용히 살아가고 있는데, 대중의 관심이 사실 두려웠다"고 털어놨다.

그리고 남창희가 "팬들이 양준일에게 바라는 Do & Don’t 라는 걸 썼더라. 하지 말아야 할 것 중에 '보톡스 맞지말기'가 있다. 지킬수 있나"라고 묻자, 양준일은 "못 지킬거 같다. 팬들에 대한 예의인거 같다"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한 청취자가 "후배들 중에, 정말 멋지다. 하는 후배가 있나?"라고 묻자 "사실 너무 TV를 안보다가 갑자기 보니까, 파악이 잘 안된다. '내가 너무 늙었다' 하는 생각도 했다"라고 답했다.

윤정수가 "그럼 예전에 같이 활동했던 가수 중에는 있나?"라고 묻자 "“V2 활동할 때 싸이가 데뷔했다"며 "'새'도 좋고, 그 자유로움이 너무 멋있었다. 그래서 싸이한테 가서 '너무 멋있다'고 인사를 했다"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