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요한, 댄스·태권도·애교 개인기 大방출
예능 꿈나무로서 맹활약
'라디오스타' 김요한./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김요한./사진제공=MBC


가수 김요한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숨겨둔 매력을 남김없이 방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 김요한은 댄스부터 태권도, 개인기, 아역시절 연기 에피소드 등을 공개하며 '예능 꿈나무'로서 활약했다.

김요한은 최근 첫 번째 디지털 싱글 'No More(노 모어)(Prod. Zion.T)' 발매와 동시에 "드라마 촬영 때문에 지방을 왔다 갔다 하고 있다. 또 위아이 데뷔 일정으로 잘 시간도 부족하다"며 바쁜 근황을 전했다.

또한 김요한은 'No More'의 포인트 안무를 즉석에서 선보였고, 전진의 훈훈한 조언을 받기도 했다.

전국체전에서 우승을 두 번 했을 만큼 태권도 선수로 전도유망했던 김요한은 "발목 부상으로 그만두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후 연예인의 꿈을 키운 김요한은 "배우로 연습생 생활을 하다가 '프로듀스X101'에 나가 가수로 데뷔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후 엑스원(X1)의 첫 데뷔 음악방송 무대에서 발목 부상 상태에도 무대에 오르는 열정 에피소드를 전했으며 화려한 발차기 개인기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제시와 송가인을 녹인 필살 애교와 KBS '악인전'을 통해 화제를 모았던 태권도 도복 댄스 퍼포먼스를 보여주며 MC들의 극찬을 받았다.

김요한은 'No More'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