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지영, 유산 고백 “아이 심장이 뛰지 않는다고…"
“유산 아픔보다 주변 시선이 더 상처"
'가치 들어요' 민지영./사진제공=MBN
'가치 들어요' 민지영./사진제공=MBN


‘국민 불륜녀’로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린 배우 민지영이 두차례 유산에 얽힌 아픈 사연을 공개했다.

25일(오늘) 방송되는 MBN 예능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이하 ‘가치 들어요’)는 마음의 힐링과 지식을 함께 채울 수 있는 강연 프로그램이다. ‘같이 들으면 더 가치 있는 이야기’라는 타이틀로 공감과 위로, 힐링을 전하며 매회 맞춤형 힐링 강연을 선보인다. 이번 7회에서는 ‘소통 전문가’ 김창옥 강사와 함께 ‘사는 게 숨이 찬 답답한 당신에게’를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서 민지영은 “두차례 유산을 통해 마음이 힘들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병원에서 첫 아이의 심장이 뛰지 않는다는 소리를 들었을 때, 이를 받아들이지 못해 선생님에게 화를 냈다”면서 “그렇게 심장이 뛰지 않는 아이를 뱃속에 더 품고 있었다. 온몸은 염증으로 붉은 반점이 생겨났고 결국 보다 못한 엄마가 나를 병원으로 데려가 수술을 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혀 모두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어 민지영은 “그렇게 두번째 아이도 유산을 했고, 이에 대한 아픔보다 주변의 시선이 나를 더욱 힘들게 만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주변에서 ‘40살이 넘으면 노산이다’라는 조언을 할 때마다 ‘나는 엄마가 될 수 없는 것인가?’라는 자책에 빠지곤 했다”고 밝혔다. 또 민지영은 “그럴 때마다 반려견이 옆에서 자식처럼 큰 힘이 되어줘 견딜 수 있었다”며 자신의 반려견에 대한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민지영의 이야기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가치 들어요’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