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 팔아먹은 친일파들 조명
친일파 윤덕영 저택+집터 공개
설민석 "머리만 있고 가슴은 없다"
'선녀들' 52회/ 사진=MBC 제공
'선녀들' 52회/ 사진=MBC 제공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이하 ‘선녀들’)이 친일파들의 뻔뻔한 만행과 청산되지 못한 역사를 밝혀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선녀들’ 52회에서 설민석·전현무·김종민·유병재·최희서는 우리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친일파들을 찾았다.

이날 방송은 수도권 가구 시청률 6.0%(2부, 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특히 이완용보다 더 악질인 ‘일완용’ 윤덕영은 큰 관심을 모았다. 그가 친일 행위로 받은 호화 저택 ‘벽수산장’이 소개된 당시 기사를 전현무가 읽어주는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1%까지 치솟았다.

이날 설민석은 ‘친일의 상징’ 이완용에 대한 몰랐던 사실들이 소개했다. 설민석은 “이완용이 처음부터 친일이 아니었다”며 친미, 친러, 친일을 오간 이완용의 기회주의자 면모를 이야기했다. 똑똑한 머리를 나라 팔아 먹는데 쓴 이완용의 궤변과 행보에 대해 최희서는 “정신 교육이 덜 된 느낌”이라며 분노했다. 설민석은 “머리만 있고 가슴이 없었던 거죠”라고 말해 모두의 공감을 자아냈다.

이러한 이완용을 비롯한 매국노들은 일본으로부터 ‘조선 귀족’ 작위를 받으며 후손들도 대대로 호사를 누렸다. 이완용이 나라를 판 대가로 받은 돈은 약 30억원과 땅 4000평을 받았는데 이완용보다 4배나 더 되는 거대한 땅을 받은 악랄한 친일파가 소개돼 관심을 모았다. 바로 경술국적 중 한명인 윤덕영이었다.

설민석은 “이완용은 얼굴 마담”이라며 뛰는 이완용 위 나는 친일파들이 존재했음을 이야기했다. 그중 윤덕영은 이완용도 해내지 못한 친일 행위로 당시 신문에 ‘조선 제일 사치스러운 집’으로 소개되기도 한 벽수산장을 받았다. 전현무는 “집요함, 대담함, 거칠 것 없음, 옛 신하로서의 정이나 예의라고는 안중에도 없는 태도”라고 소개된 윤덕영의 기록을 소개했고, ‘선녀들’은 당시 위세를 뽐냈을 그의 옥인동 집터를 탐사하며 혀를 내둘렀다.

분노 유발 친일파들은 계속해 등장했다. 윤덕영의 동생이자 순종의 장인인 윤태경은 별명이 ‘채무왕’일 정도로 사치를 부려 수백억대의 빚을 졌고, 일본에 구걸까지 했다고 한다. 조선 최고 문인이었다가 변절한 춘원 이광수의 ‘민족개조론’도 소개됐다. 민족개조론은 조선의 뿌리가 열등해 일본의 지배를 받는다는 것. 전현무는 “일제의 논리를 받아들인 거다. 너무 화가 난다”고 했다. 또 ‘경제계 이완용’이라 불리는 한상룡은 오늘날 표현으로 ‘매국 펀드’를 만드는 등 친일에 앞장서 분노를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설민석은 “잘못을 했으면 심판을 받아야 하는데, 우리 역사는 그렇지 못했다”며 친일파 청산이 실패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미 군정에서 시작된 친일파 등용은 우리의 의지가 없었기에 씁쓸함을 자아냈다. 또 광복 후 친일파 청산을 위해 반민특위가 결성됐지만, 그들을 납치한 ‘반민특위 습격사건’이 벌어지고, 국회프란치 사건 등이 일어나 흐지부지됐다고. 설민석은 “친일파를 몇 명 처단했냐. 0명입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남겼다.

이날 친일파 로드를 따라가는 ‘선녀들’의 탐사는 우리의 비극의 역사를 잊지 말고 기억해 이러한 만행이 다시 반복되지 않아야함을 상기시켰다. 또 같은 상황 속 조국을 위해 목숨 바친 독립운동가들과, 그와 대조된 친일파들의 만행은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했다.

다음 방송 예고에서는 ‘사극의 신’ 배우 최수종과 함께하는 역사 탐사가 예고됐다. [tab title="탭"][/tab]정몽주와 정도전의 라이벌 특집이 펼쳐지는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53회는 오는 30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