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연예인의 연예인"
선우용녀 '미스터 트로트'
백지영 편에 '방청객' 포착
'히든싱어6' / 사진 = JTBC 영상 캡처
'히든싱어6' / 사진 = JTBC 영상 캡처


'히든싱어6' 임영웅이 '히든싱어'에 출연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7일 밤 방송된 JTBC '히든싱어6' 1회 김연자 편에는 임영웅, 이찬원 등이 연예인 판정단으로 출연했다.

선우용녀는 옆자리에 앉은 임영웅을 보며 "미스터 트로트가 있어서 좋아"라고 말했다.

이어 신봉선은 "임영웅은 연예인들의 연예인 아니냐"라고 말했고 선우용녀는 "맞다. 너무 잘생겼다"라며 애정을 보였다.

전현무는 "임영웅은 '히든싱어'에 나온 적이 있다고?"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임영웅은 "백지영 선배님 편에 방청객으로 출연했었다. 5번 배지를 달고 앉아있었다"라고 밝혔고, 7년 전 영상이 공개됐다. 임영웅은 무대에 있는 백지영을 바라보며 안경을 쓰고 박수를 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