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원, '방구석1열' 출연
"사기꾼인가 싶었다"
원빈 사진에 안심?
'방구석 1열' 김희원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방구석 1열' 김희원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방구석 1열' 김희원이 영화 '아저씨'에 대해 전했다.

2일 오후 방송된 JTBC '방구석 1열'에는 영화 '아저씨' 이정범 감독과 김희원이 출연했다.

김희원은 '아저씨' 캐스팅 비화에 대해 "내가 캐스팅되는 줄도 몰랐다. 어느날 정말 꿈같은 일이 벌어진 거다. 모르는 번호로 전화와서 만나자고 해서 갔는데, 사무실도 별로 좋아보이지 않더라. 사기꾼인가 싶었는데 원빈 사진 하나 붙어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믿어지지 않았다. 역할도 정말 좋아서, 침착해야한다고 생각하고 하루를 꽉 참았다. 첫 촬영할때까지 떨렸다"라고 밝혔다.

이정범 감독은 "김희원 씨는 원빈 씨 다음으로 캐스팅했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