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센타' 레전드 무대 쏟아져
여신6, TOP6에 1라운드 승리
김호중 하차에도 굳건한 시청률
'사랑의콜센타' 18회/ 사진=TV조선 제공
'사랑의콜센타' 18회/ 사진=TV조선 제공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가 TOP6, 여신6와 함께한 여름특집 3탄 ‘보컬 여신 대전'으로 시청률 20.8%를 기록해 또다시 시청률 20% 벽을 뚫었다. 가수 김호중이 하차한 뒤 첫 방송이었지만 18주 연속 전 채널 주간 예능 시청률 1위라는 독보적인 행보로 목요 왕좌를 굳건히 지켰다.

지난 30일 방송된 ‘사랑의 콜센타’ 18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20.8%로 지난주보다 2.5% 상승하며 목요일 예능 1위를 기록했다. 또한 18주 연속 일주일간 방송된 모든 예능 프로그램 중 1위 독주를 이어가면서 ‘트롯 예능 본좌’의 위엄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은 TOP6와 대한민국 대표 보컬 히로인 백지영, 린, 이해리, 벤, 솔지, 유성은으로 이뤄진 여신6가 함께하는 ‘보컬 여신 특집’으로 꾸며졌다. 여신6는 TOP6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등장한데 이어, 각각 자신의 대표곡으로 히트곡 퍼레이드를 선보여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귀 호강을 선물했다. 그리고 두 팀은 1대 1로 대결하는 1라운드와 신청곡 대결인 2라운드로 승부를 가리게 됐다.

첫 번째 유성은과 장민호의 대결로 역대급 불꽃 매치가 포문을 열었다. 유성은은 최백호 ‘낭만에 대하여’로 폭풍 성량을 발휘해 96점을, 장민호는 남진 ‘내 영혼의 히로인’으로 트로트의 참맛을 보여주며 91점을 차지했다. 두 번째로 펼쳐진 이찬원과 벤의 무대에서는 간드러진 미성으로 이미자 ‘여자의 일생’을 소화한 벤이 97점을, 오승근 ‘떠나는 님아’로 감미로운 트로트 감성을 쏟아낸 이찬원이 100점을 획득해 여신6가 앞서나가던 판을 뒤집었다.

세 번째로 김희재는 김지애 ‘몰래한 사랑’을 통해 넘치는 끼를 발산하며 93점을, 린은 어렸을 적 가요제에서 불렀던 오은주 ‘돌팔매’로 100점을 얻어 여신6의 역전을 이뤄냈다. 또한 두 사람은 대결이 끝난 후 이문세, 이소라의 ‘잊지 말기로 해’를 열창해 아름다운 하모니로 훈훈한 공기를 뿜어냈다.

2대 1로 여신6가 앞선 가운데, 백지영과 임영웅의 레전드 빅매치가 성사됐다. 긴장한 나머지 노래 전주를 멈췄다가 다시 시작하는 해프닝까지 벌인 백지영은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박선주 ‘귀로’를 불러 99점을 획득했다. 이로 인해 100점을 꼭 받아야했던 임영웅은 금잔디 ‘엄마의 노래’를 선곡해 감성 장인다운 핫팩 보이스로 이찬원의 눈물샘을 터지게 만들었지만 98점을 받아 안타깝게 여신6에 1승을 넘겼다.

승부처가 갈린 다섯 번째 대결에서 솔지와 정동원이 만났고, 김성주는 여신6에게 정동원이 이겼을 경우 TOP6에 1승을 더해달라는 부탁을 전했던 터. 하지만 솔지는 최진희 ‘천상재회’를 4키나 올려 부르는 사이다 가창력으로 100점을 기록했고, 4대 1이 되면서 승리는 여신6가 가져갔다. 승부가 결정된 상황임에도 정동원은 박재홍 ‘울고 넘는 박달재’를 디스코 버전으로 불러 흥 넘치는 무대로 99점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가이드와 가수로서 특별한 인연이 있던 영탁과 이해리는 선물을 사이에 둔 대결을 펼쳤다. 영탁은 조용필 ‘바람의 노래’로 가슴 뻥 뚫리는 무대를 안겨주며 100점을, 이해리는 구슬픈 음색으로 ‘그 겨울의 찻집’을 불러 97점을 받았다. 이어 이해리는 임영웅과 함께 그의 노래 ‘이제 나만 믿어요’를 듀엣 무대로 완성해 안방 1열의 환호를 이끌어내며 다음 주에 이어질 ‘신청곡 대결’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사랑의 콜센타’ 19회는 오는 8월 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