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 "만든 곡으로 정규앨범 낼 정도"
"작업만 하고 결말을 못 내"
"거의 다 왔어, 딱 한 곡만 내자"
'대한외국인' 뮤지/ 사진=MBC 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뮤지/ 사진=MBC 에브리원 제공


가수 뮤지가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유재석을 향한 러브콜을 보냈다.

29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은 나는 가수‘지’ 특집으로 꾸며져 UV 뮤지, EXID 출신 솔지, 버블시스터즈 영지, 래퍼 예지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최근 녹화에서 MC 김용만은 가수 뿐만 아니라 프로듀서로도 뛰어난 활약을 보이는 뮤지에게 “작곡을 많이 했는데 그중 가장 까다로웠던 분이 누구냐”고 질문했다. 이에 뮤지는 “까다로운 분이라기보다는 최근에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유재석 형님이 한번 찾아와 주셨는데, 그동안 형님이 제 작업실에 오셔서 만들다 만 곡만 해도 정규앨범 수준은 된다”며 국민 MC 유재석과의 비화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작업만 하고 결말을 못 냈다. 이제는 좋은 결말을 내고 싶다”고 웃픈 고백을 하며 유재석을 향한 영상 편지를 보냈다. 뮤지는 “형님 제발 한 번만 내면 된다. 거의 다 왔다”며 간절한 마음이 듬뿍 담긴 러브콜을 보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대한외국인 팀의 유세윤이라고 불리는 안드레아스를 본 뮤지는 “어쩐지 처음 봤을 때부터 빌붙고 싶었다”고 말해 또 한 번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만능 재주꾼 뮤지의 퀴즈 도전기는 2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