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이어 '부세계'·'이태원 클라쓰'
반면, 시청률은 KBS 장편드라마 강세
예능은 '미스터트롯' 싹쓸이
'미스터트롯' TOP 7/ 사진=TV조선 제공
'미스터트롯' TOP 7/ 사진=TV조선 제공


올해 상반기 방송 프로그램 중 온라인에서 가장 화제가 된 드라마는 tvN '사랑의 불시착', 예능 프로그램은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020년도 상반기 방송 콘텐츠 인터넷 반응 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이번 결과는 올해 상반기에 국내에서 방송된 TV드라마 74편(지상파 35편, CJ계열 19편, 종편 및 기타PP 20편)과 주요 예능프로그램 192편(지상파 61편, CJ계열 48편, 종편 및 기타PP 83편), 지난 4~6월 방송된 교양 프로그램 58편(지상파 38편, CJ계열 3편, 종편 17편)의 인터넷 반응을 정리한 것이다.

방통위는 시청률 외에 방송 콘텐츠 가치에 대한 시청자 반응과 선호 등 질적 가치를 제시하기 위해 2018년부터 방송 콘텐츠 인터넷 반응 조사를 하고 있다. 이 조사에는 인터넷 게시글과 댓글, 동영상 조회수 등 지표가 포함된다.
'사랑의 불시착' 주연 배우들/ 사진=텐아시아DB
'사랑의 불시착' 주연 배우들/ 사진=텐아시아DB
조사 결과 지난 상반기 인터넷에서 가장 반응이 많았던 드라마는 '사랑의 불시착'에 이어 JTBC '부부의 세계, '이태원 클라쓰' 등이었다.

'사랑의 불시착'은 현빈이 연기한 '리정혁'에 대한 공감, 주연배우와 이야기 전개에 대한 관심이 많았고 '부부의 세계'는 영국 드라마 리메이크에 대한 기대, 파격적 스토리, 출연 배우의 연기력 등에 대한 반응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원 클라쓰'는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점, 주연배우와 OST에 대한 기대가 다수였다.

하지만 이들 드라마의 시청률은 10% 수준으로 20% 중반대를 기록한 KBS의 주말·일일드라마에 못 미쳤다.

예능프로그램 중에서는 TV조선의 '미스터트롯', '미스터트롯의 맛',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가 가장 많은 인터넷 반응을 얻었다.

교양프로그램 가운데는 EBS의 '자이언트 펭TV'이 온라인에서 가장 화제가 됐다.

방통위는 방송프로그램 기획과 제작을 돕기 위해 국내 인터넷 반응이 많은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중국과 인도네시아의 인터넷 반응을 심층 분석한 결과를 방송 콘텐츠 가치정보 분석시스템에 하반기 공개할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