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모X장민호, 동갑내기
심사위원·참가자로 만나
"우승 이후 소식없더라"
'뽕숭아학당' 조성모 장민호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뽕숭아학당' 조성모 장민호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뽕숭아학당' 조성모가 장민호와의 과거 인연을 전했다.

22일 밤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는 가수 조성모가 출연했다.

조성모와 트로트 F4는 장어를 먹으며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조성모는 활동 계획을 묻는 질문에 "나는 동생들과 민호 씨한테 좀 배우고 싶다. 트로트의 맛을 어떻게 내는지 모르겠다. 원래는 발라드, 알앤비를 했으니까"라고 말했다.

붐은 "장민호와 원래 아는 사이였다는데?"라고 물었고, 조성모는 "민호 씨가 '미스터트롯' 나왔을 때 '내가 저 사람이랑 친했는데?'라고 생각했다. 그냥 아는 게 아니라, 민호 씨가 오디션 방송에 나왔었다"라고 말했다. 조성모와 장민호는 2012년 방송된 KBS 2TV '내 생에 마지막 오디션'에서 심사위원과 참가자로 만났다.

이어 조성모는 "우승을 했으니까 방송에서 승승장구 하겠구나 싶었는데 이후에 소식이 없더라. 그래서 속이 상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서 이렇게 됐더라"라며 뿌듯해 했다.

그의 말에 장민호는 "끝나고 연락을 하고 싶었다. 그런데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우승까지 했는데 돌아왔더니 또 다시 제자리였다. 그래서 관계가 점점 멀어졌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장민호는 "어떻게 하다가 이 자리에서 함께 장어를 먹는 사이게 됐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조성모는 "버텨줘서 고맙다"라며 "지금은 네가 더 잘 나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