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코리아', 부산서 클래식 컬래버
따뜻한 위로와 공감 '제대로 귀 호강'
'비긴어게인 코리아'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비긴어게인 코리아'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비긴어게인 코리아'가 클래식 컬래버 버스킹으로 아름다운 귀호강 여름휴가를 안겼다.

19일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는 멤버들이 부산을 찾아가 일상 속 음악을 선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클래식과의 컬래버가 한층 감미로운 위로를 전했다. 먼저 기타 하나만 메고 청사포로 간 수현, 적재, 정승환은 작렬하는 햇살 아래 '고래', '단발머리'를 부르며 한적한 분위기를 즐겼다. 세 사람의 하모니에 사람들이 하나둘 모여들자 '좋을텐데', '일과 이분의 일'을 이어 선보였고, 정승환은 "처음 음악 하는 그런 느낌으로 돌아간 것 같았다"며 일상 속 음악의 소중함을 다시금 느꼈다.

그런가 하면 소향, 하림, 헨리는 옛 공장의 흔적이 보존된 복합 문화예술 공간에서 클래식 컬래버 버스킹의 첫 선을 보였다. '슈퍼밴드' 출신인 첼리스트 홍진호와 피아니스트 이나우 그리고 헨리가 캐리비안 트리오를 결성해 영화 '캐리비안 해적'의 OST 'He's a Pirate'를 선보였다. 하림이 선곡한 비틀즈의 'Yesterday'에는 도입부에 드보르작 첼로 협주곡 2악장의 일부를 매시업한 홍진호의 연주가 더해져 절묘한 조화를 만들어냈다.

또 홍진호, 이나우가 준비한 영화 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의 곡 'Gabriel's Oboe'에 박수갈채가 쏟아졌고, "모든 세상 사람들의 인생 이야기를 몇 줄로 압축해놓은 가사"라는 소향의 소개와 함께 시작된 '바람의 노래' 역시 깊은 공감과 감동을 일으켰다.

바람이 살랑거리는 저녁에는 송도 해수욕장 앞 수현과 적재의 '좋을텐데'로 기분 좋은 바캉스 버스킹의 포문을 열었다. 소향의 폭발적인 가창과 홍진호의 첼로가 어우러진 Celine Dion의 'My Heart Will Go On'은 모두를 숨죽이게 했고, 정승환이 데뷔 전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불러 화제를 모았던 김조한의 '사랑에 빠지고 싶다'로 한층 깊어진 감성을 뽐내 또 한 번 눈을 감고 빠져들게 했다.

이어 관객들과 함께 완성한 데이브레이크의 '꽃길만 걷게 해줄게', 하림과 소향의 첫 하모니 'I'll Be There', Jessie J의 'Flashlight'로 완성한 소향과 수현의 듀엣, 원곡과 다른 색깔을 선보인 정승환의 '눈, 코, 입'까지 각기 다른 목소리와 멜로디가 관객들의 마음을 어루만졌다.

무엇보다 헨리, 홍진호, 이나우의 클래식과 트렌디함을 오가는 연주는 제대로 귀를 호강시켰다. 앞서 선보였던 'He's a Pirate'을 바다 야경이 펼쳐진 이곳에서도 앵콜로 펼쳐 무더위를 날리는 짜릿함을 선사, 클래식 컬래버레이션 끝판왕의 면모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마지막으로 소향은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가셨으면 좋겠다"는 따스한 응원의 메시지와 함께 Jason Mraz의 'I Won't Give Up'을 열창했다. 그녀의 호소력 짙은 감성에 젖었던 관객들은 뒤늦게 박수갈채를 보내며 열렬히 보답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