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왕 ‘장미여사’, 3연승 도전
김수현부터 유아인까지…황금인맥 누구?
'복면가왕' 스틸컷./사진제공=MBC
'복면가왕' 스틸컷./사진제공=MBC


오는 19일 방송되는 MBC 예능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장미여사’의 3연승 도전 무대가 펼쳐진다.

지난주에 이어 판정단석에는 한국의 ‘휘트니 휴스턴’ 신효범, ‘5연승 가왕 소찬휘, ‘동안종결자’ 산다라박, 아이즈원 사쿠라&이채연, 129대 가왕 ‘진주’ 박혜원, ‘힙합씬의 악동그룹’ 리듬파워 행주&보이비&지구인, ‘걸어다니는 가요백과사전’ 위키 정모, 개그우먼 오나미, 터보 김정남, 베리베리 강민&연호가 예사롭지 않은 추리력으로 재미를 선사한다.

특히 배우 김수현, 유승호, 유아인 등 국내 톱스타들과 특별한 인연을 밝힌 복면가수가 등장했다고 알려져 황금인맥의 주인공은 누구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주 배우 이경영에 이어 ‘포크송 대모’ 양희은도 ‘복면가왕’에 특별출연해 한 복면가수와의 인맥을 자랑하며 결정적인 힌트를 제공한다. 양희은과 두터운 친분을 자랑하는 복면가수의 정체에 관심이 집중된다.

‘장미여사’에게 도전장을 내민 복면가수 4인의 무대와 판정단들의 활약은 이날 오후 6시 20분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