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다G, 이상순 만났다
"빠른 곡 처음 만들어"
이상순 "린다G 무서워"
'놀면 뭐하니?' 이효리 이상순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이효리 이상순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이효리가 이상순과 가수와 작곡가로 만났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다시 여름 바닷가'의 작곡가 이상순이 녹음실에 등장, 아내 이효리를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상순이! 너 나한테 왜 (네가 작곡했다고) 말 안했어?"라고 말했다. 이상순은 "형이 이 노래를 좋아할 지 몰랐다. 이렇게 빠른 곡을 처음 만들어 봤다"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자신을 쳐다보지 않는 남편 이상순에게 "그런데 오빠, 왜 나를 남보듯이 해?"라고 말했고, 이상순은 "약간 무섭다"라며 이효리의 부캐릭터 '린다G'에 대해 언급했다. 이효리는 "장미가 아름다운데 무서운 가시처럼"이라고 린다G를 비유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